Quantcast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현황, 하루 만에 200명 이상…'총 433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22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하루 만에 200명 이상 늘어났다. 국내 확진자만 총 433명이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시 기준 코로나19 환자 87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오전 9시 기준으로 환자 142명이 추가된 것을 고려하면 하루에만 229명이 증가한 셈이다.

오후 추가 확인된 87명 중 69명은 대구, 경북 확진자다. 대구에서 55명, 경북에서 14명이 나왔다. 이 외 강원(5명), 경기(4명), 서울(3명), 광주(2명), 대전(1명), 부산(1명), 울산(1명), 전남(1명) 등이다.

네이버
중앙사고수습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62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이곳에서 '슈퍼전파사건'이 벌어졌다고 추측하고 있으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대구(45명), 경북(8명), 강원(2명), 경기(1명), 서울(2명), 광주(2명), 부산(1명), 울산(1명)으로 전국에서 추가 발생하고 있다.

청도대남병원 확진은 3명이며, 이는 모두 경북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타 조사 중인 인원은 22명이다. 이날 오후까지 대구, 경북에서 발생한 환자는 총 352명이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231명에 달하며, 전체 확진자 대비 절반 이상(53.3%)이다. 청도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11명이다.

중대본은 오전 10시와 오후 5시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