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속보] 경기도 이천시 장호원읍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신천지 확진자 동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경기도 이천시 공사 현장에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엄태준 시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천시 장호원읍 상수도 공사현장의 50대 직원이 21일 밤 코로나19 확진을 받아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공사 현장에 일해 온 동료 근로자 13명은 자가격리됐다.

국방어학원이 있는 이천시 장호원읍 현장시장실에서 주민들과 코로나19 확산방지대책회의를 갖고 있는 엄태준 시장.
국방어학원이 있는 이천시 장호원읍 현장시장실에서 주민들과 코로나19 확산방지대책회의를 갖고 있는 엄태준 시장.

확진자는 지난 12일과 17일 대구와 서울 지역의 신천지를 각각 방문했던 서초구 확진자와 같은 현장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밀접접촉 가능성이 큰 공사현장의 직원 13명은 모두 자가격리됐으며 이 가운데 7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돼 정확한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밀접접촉 가능성이 있는 13명 중 이천시 장호원에 거주하는 사람은 5명, 음성군 7명, 마산 거주자가 1명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엄 시장은 이에 따라 관내에 파악된 신천지교회 4곳에 대해서도 폐쇄명령 및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선별진료소 인력도 11명을 더 보강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