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하성 주중대사 "중국의 어려움은 한국의 어려움"… "우한 힘내라, 중국 힘내라"(武漢加油,中國加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하성 주중 한국 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인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9일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장 대사의 영상 메시지를 올렸다.

대중국 응원 메시지 보내는 장하성 주중대사. 장하성 주중 대사(가운데)가 대사관 관계자들과 함께 중국어로 "우한 힘내라, 중국 힘내라"(武漢加油,中國加油)"를 외치고 있다. 2020.2.19 [인민일보 홈페이지]
대중국 응원 메시지 보내는 장하성 주중대사. 장하성 주중 대사(가운데)가 대사관 관계자들과 함께 중국어로 "우한 힘내라, 중국 힘내라"(武漢加油,中國加油)"를 외치고 있다. 2020.2.19 [인민일보 홈페이지]

장 대사는 "한국은 중국의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로서 중국의 어려움은 바로 한국의 어려움과 같다"며 "많은 한국 국민들이 중국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중국 국민들이 어려움을 잘 극복하기를 응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대사는 "한국은 앞으로도 중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과정에서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에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속담이 있듯이 중국이 이번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더욱 잘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 대사는 영상 마지막에서 중국어로 "우한 힘내라, 중국 힘내라"(武漢加油,中國加油)라고 외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