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미트리스 장문복 측, “전 여친 사생활 폭로, 사적영역”…누리꾼 반응도 ‘양분’ 

  • 박정민 기자
  • 승인 2020.02.13 08: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리미트리스 장문복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 입장을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12일 장문복의 소속사 오앤오엔터테인먼트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사생활을 폭로한) A 씨와 교제한 것은 사실이고 현재 결별한 상태다. 아티스트의 사적인 영역이기 때문에 소속사 입장에서는 존중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풀어야 할 일”이라며 회사 차원의 법적 대응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리미트리스 장문복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지금껏 다른 아이돌 회사와 대응이 정말 다르네 소속사가 왜 있는건지”, “이미지 어떡하려고 이렇게 대응해?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라도 강경대응 좀 해주지” 등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사생활 논란있을 때마다 강경대응하는 것도 웃길 듯 그정도 사안도 아닌 것 같고”, “이정도로 강경대응한다는 입장도 좀 그렇긴 함” 등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 11일 장문복의 전여자친구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지난해 10월말부터 장문복과 만났다는 글쓴이는 첫만남에 접촉을 시도했다는 것부터 관계 후 했던 발언까지 폭로했다. 또한 자신과의 만남 도중에도 수많은 여성을 콘서트에 초대하고 연락했던 기록이 있었다며 증거 사진도 함께 첨부했다. 

전 여자친구의 사생활 폭로가 논란이 되자 장문복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조롱은 좋은 추억마저 (사라지게 했다)”라며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라고 짧은 심경문을 남겼다. 

한편 장문복은 Mnet ‘슈퍼스타 K’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현재 리미트리스로 데뷔해 활동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