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문복 전여자친구, 사생활 폭로글 '갑론을박'…"tmi 그 자체VS찌질한 범죄자"

  • 유혜지 기자
  • 승인 2020.02.13 01: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장문복이 전 여자친구의 폭로글에 대해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할많하않"이라는 심경 글을 남긴 가운데 네티즌들 사이 의견이 분분하다.

앞서 11일 장문복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그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작성자 A씨는 장문복과 만나게 된 배경, 헤어지게 된 과정 등을 상세하게 밝혔다.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후 장문복의 소속사 측은 "A씨와 장문복이 교제한 건 사실. 이미 결별한 상태"라면서 "아티스트 개인의 사적인 영역이기 때문에 소속사 입장에서는 그 부분을 존중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특별한 공식입장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리미트리스(LIMITLESS) 장문복 / 서울, 정송이 기자
리미트리스(LIMITLESS) 장문복 / 서울, 정송이 기자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장문복 사생활과 관련해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선 넘는 게 누군데?", "더럽다 정말. 추하다", "할말이 그럼 없어야지. 뭔 할많하않? 같잖네", "나는 얘가 연예인인 게 매번 놀랍다", "할 말 많으면 하든가", "장하다 추문복", "너도 사주에 망신살 있니?", "찌질한 범죄자", "진짜 알고 싶지 않은 것들을 알아버린 내 자신이 더 불쌍해", "자기 잘못 아닌 척...전형적인 이별 레파토리", "오글거려. 결국 할말 다 해놓고 할많하않이래", "와 미쳤네 진짜로"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두 사람에게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제3자가 이렇게까지 열을 낼 필요가 없다는 반응도 있다. 한 네티즌은 "딱히 누가 피해자라고 볼 수 없지 않나. 정말 tmi 그 자체다. 이 일로 다른 사람이 왈가왈부 하는 것이 더 웃긴 꼴"이라 말했다.

물론 장문복을 옹호하는 입장도 있었다. 이들은 "손바닥이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건데 왜 여자만 피해자라 하나", "여자야 한심하다 자랑이냐?", "이런 게 어떻게 미투냐. 구구절절 연애사구만", "같은 여자지만 전남친이 연예인이라 폭로한 건 아니고? 연예인 아니면 그냥 남녀 사이 문젠데", "지극히 일반적인 연애 이야기구만 무슨 미투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장문복의 여자친구 A씨는 폭로 글에서 "장문복은 단 둘이 남았을때 키스에 이어 관계까지 요구했다. 사귀는 사이가 아니면 하고싶지 않다고 거절 의사를 표현하자 장문복은 사귀자며 관계를 요구해 당시 호감이 있던 저는 사귀기로 하고 관계를 했다"고 말하면서 "이후 장문복은 피곤해서 잠든 내게 늘 관계를 요구하고 자기 XX가 불쌍하지 않냐는 말도 서슴치 않게 했다"고 주장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