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라디오스타(라스)’ 박토벤 박현우VS정차르트 정경천, 라이벌 케미…송대관은 “내가 태진아와 과거에 했던 일 생각나”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2.12 23: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의 라이벌 케미로 방송을 즐겁게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에서는 김국진, 김구라, 안영미의 진행으로 가수 송대관, 작곡가 박현우, 정경천, 가수 설하윤이 출연했다.

 

MBC‘라디오스타’방송캡처
MBC‘라디오스타’방송캡처

 

'박토벤' 박현우와 '정차르트' 정경천은 유재석이 출연하는 '놀면 뭐하니'에서 유산슬을 만들어 내는데 큰 공을 세운 사람들인데 둘은 라이벌 케미를 자랑했다. 박토벤 박현우의 작곡 스펙이 공개됐는데 그는 1968년부터 작곡을 시작한 그는 온갖 장르를 섭렵하며 작업한 곡만 무려 천곡에 달한다고 했다.

특히 박현우는 임권택 감독의 영화 '비 나리는 선창가' 등 70여 편의 영화 음악을 맡았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박현우는 "제가 영화 음악을 할 당시에는 정차르트는 존재감이 없었다"라며 정경천을 디스했고 정경천은 "왜 가만히 있는 나를 건드려"라고 응수했다. 

박현우는 "MBC 라디오 '싱글벙글 쇼' 등 다양한 로고송을 많이 작업했다"고 했고 정경천은 "혼자만 한 것처럼 말한다. 같이 했다 나랑이다"라고 밝혔다. 정경천은 "박현우가 합정역 5번 출구 때문에 얼려진 거지, 그전에는 아무 것도 아니었다. 제가 더 작곡을 잘 한다. 앞으로 저한테 맡겨달라"고 했다.

송대관이 둘의 모습을 보고 "내가 과거에 태진아와 했던 모습이 생각난다"라고 하면서 답답해 했다.

또 박현우는 "바빠서 TV를 보지 않아서 라디오스타를 모른다. 그런데 여기 출연하면 광고가 들어온다고 하더라"고 했고 정경천은 반대로 "저는 광고에는 욕심이 없고 좋아서 출연했다"라고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MBC 방송 ‘라디오스타’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