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집사부일체’ 신상승형재X신수지X국가대표 치어리더 콜라보…양세형 뛰어 오르고 치어리딩 무대 성공

  • 배수정 기자
  • 승인 2020.01.19 19: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는 신상승형재, 체조요정 신수지 그리고 국가대표 치어리더와 콜라보 치어리딩을 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19일 방송된 sbs‘집사부일체-103회’에서는 이상윤, 이승기, 육성재, 양세형, 신성록이  국가대표 치어리딩팀 장진우 사부를 만나서 고난이도 치어리딩 연습을 이어갔다.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신성록이 합류된 신상승형재는 치어리딩 감독의 지도하에 고난이도 치어리딩 연습을 하게 됐는데 감독님은 양세형의 숨은 잠재력을 파악하고 공중에서 떨어지는 기술을 요청했고 어려운 동작임에도 성공을 하게 됐다. 멤버들은 고참 치어리더에게 지도를 받으며 양세형과 육성재는 티격태격하면서 "언제 싸울지 몰라 발차기 연습 중이다"라고 하며 웃음을 줬다. 

감독은 치어리딩의 마무리를 할 수 있는 동작의 예시가 있는 사진을 줬고 멤버들은 숙소로 들어가서 연습을 하게 됐다. 이승기는 한 동작을 보고 "이거 괜찮지 않냐?"라고 물었고 양세형은 "아래 있는 두 명이 너무 노예 같지 않냐?라고 답했다. 육성재는 사진을 보고 멤버들과 연습을 하다가 "이건 할 수 없다. CG다"라고 하면서 포기를 하려고 했다. 

신성록, 이승기 ,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은 팜치어 중에서 점프를 배워보기로 했는데 육성재는 팜치어 점프를 한 번에 성공치키면서 선수들을 놀라게 됐다. 팜치어의 꽃 토 터치 점프를 배우면서 무릎이 안으로 굽지 않게 허벅지부터 발등까지 일직선으로 점프라흔게 중요했는데 육성재는 한번에 성공을 했다. 

이어 점프력을 높이는 훌라후프 훈련을 했는데 훌라후프를 굴리면 점프애서 넘는 훈련에 모두 당황했지만 양세형은 특대형 훌라후프를 가져왔다. 프로농구 경기 치어리딩 무대를 가질 신상승형재들은 국가 대표 치어리더 팀과 맹훈련에 돌입했다.

훈련결과 양세형은 고난이도 기술을 성공하면서 에이스로 등극하고 국가대표 감독은 양세형에게 익스트림 점프를 시도해 볼 것을 제안했다. 양세형은 겁을 먹었지만 다른 멤버들의 격려에 올라갔고 멋지게 점프에 성공했는데 원래보다 더 난이도 높은 실력을 보였다. 

또한 체조요정 신수지가 신상승형재의 치어리딩에 힘을 보태기로 했는데 이승기는 "신상승형재가 성록이 형이 아닌 신수지 씨를 말하는 거였다"라고하며 놀렸다. 신성록은 프로 농구 경기를 기다리며 대기실에서 연습을 하면서도 계속 틀리자 자기 자신에게 "성록아 100번도 넘게 연습했잖아"라고 자신에게 화를 내는 모습을 보였다. 

또 신상승형재와 신수지 국가대표 치어리더는 멋진 치어리딩을 선보이면서 농구를 보러온 관객과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를 배우면서 지금까지 박진영, 김건모, 이영애등의 사부에게 인생을 배웠다. 

SBS‘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