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 바보 아니다” 김우석, 팬들에게 명랑한 대답 눈길…‘엑스원(X1) 해체 이후 꾸준한 소통’

  • 박서영 기자
  • 승인 2020.01.15 19: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서영 기자] 엑스원(X1) 출신 김우석이 인스타그램 개설 후 팬들과 꾸준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어 눈길을 끈다.

15일 김우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개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그러면서 “라이브 방송 연습이랄까”라며 현재 인스타그램에 적응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앞서 김우석은 개설 이후 꾸준히 인스타그램 기능을 연습하고 있다고 이야기를 전해왔던 터다.

김우석 인스타그램 캡쳐
김우석 인스타그램

이에 팬들은 김우석을 더 자주 보고 싶은 마음에 금일 “게시글을 자주 안 올리면 계정 정지를 당한다”라고 농담을 했다. 그러자 김우석은 “제가 바보도 아니고 게시물 많이 안 올려도 정지 안 되는 거 안다. 그래도 자주 보자. 자주 올게”라고 피드백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엑스원 해체 이후 소소한 김우석의 커뮤니케이션에 팬들의 반응이 뜨겁다. 팬덤을 포함한 누리꾼들은 “우석이한테 바보라는 말 금지. 절대 아님. 듣는 바보 억울하니까 대놓고 바보라고 하지 마세요”, “천재 고양이”, “공감 능력 만점 고양이”, “진짜 말투 봐. 어떻게 안 사랑해”, “솔직히 이건 좀 너무해. 귀여워”, “김우석 바보라는 거 소곤소곤 말합시다”, “귀여워 흑흑”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엑스원 해체 이후 팬들과 자주 만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어 SNS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많은 호응을 이끌고 있다. 한 누리꾼은 “진심으로 팬을 대하는 아이돌이라는 게 느껴진다”라고 남기기도 했다.

한편 김우석의 행보에 관해 누리꾼들의 관심도가 높은 가운데 그의 뚜렷한 입장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