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낭만닥터 김사부2' 김주헌 '국방부 장관' VS 한석규 '기사' 수술실 동시 입성...임효섭, 김주헌 수술방으로 이성경 '배신감'

  • 최윤영 기자
  • 승인 2020.01.13 23: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2’의 김주헌이 국방부 장관의 주치의가 되었다.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2 캡처

13일 방송된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국방부 장관의 2차 수술을 앞두고 혼돈에 휩싸인 돌담병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사부(한석규 분)는 교통사고를 당해 돌담병원에 도착한 국방부 장관의 1차 수술을 진행했다. 집도의로 수술을 진행했지만 이사장인 도윤완(최진호 분)의 독단으로 주치의가 바뀌게 된다. 주치의로 임명받은 박민국(김주헌 분)을 비롯한 거대병원의 의료진들이 돌담병원에 내려오며 환자를 둘러싼 기싸움이 예고됐다.

서우진(임효섭 분)은 병실에서 나오라는 이야기를 듣고도 “집도의의 명령 없이 자리를 비킬 수 없다.”며 병실을 지킨다. 그러던 중 국방부 장관이 심정지를 일으키고 서우진은 즉각 응급처치에 돌입한다. 소식을 듣고 병실에 찾아온 김사부에게 박민국은 “여기는 제가 컨트롤 할 테니 나가라.”고 말하지만 김사부는 “살릴 수 있냐고 가장 먼저 물어봐야 하는 거 아니냐.”며 윽박을 지른다.

김사부는 가슴을 열고 직접 심장을 마사지하는 오픈 하트 마사지를 진행하고 서우진과 박민국이 그 모습을 지켜본다. 다행히 국방부 장관은 심정지 위기에서 벗어나게 된다. 오명심(진경 분)은 서우진에게 “김사부가 올 때까지 환자를 지킨 것이 잘한 일이다.” 칭찬한다.

박민국은 김사부에게 “궁금해서 뵙고 싶었다. 그래서 돌담병원에 내려온 것도 있다. 그런데 실제로 보니 더 이해가 되지 않는다. 이런 시골 병원에 있으면 돈이 생기냐, 명예가 생기냐.” 묻는다. 환자를 위해 있는 것이라는 김사부의 말에 박민국은 “미쳤거나, 거짓말쟁이거나 둘 중 하나란 생각이 든다.”고 말한다.

한 편 도윤완 이사장의 지시로 주치의가 된 박민국은 기자들 앞에서 브리핑을 가지게 된다. 1차 수술 경과를 묻는 기자들의 말에 박민국은 “서울로 옮길 수가 없어 이곳에서 수술을 진행했다. 2차 수술은 제가 진행할 것이다.” 라고 말한다. 기자는 “닥터 부용주가 무리한 수술을 진행한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런 문제로 인해 주치의가 바뀐 거냐.” 묻는다. 기자회견을 시청하던 오명심 수간호사는 “수술기록과 환자기록을 절대 넘기지 말라.”고 일러둔다. 하지만 김사부가 나서서 환자를 양도하겠다고 말하고 서우진은 강하게 반발한다. 이에 박은탁(김민재 분)은 “김사부의 의견을 존중해서 따르는 것이다.” 라고 말한다.

박민국은 1차 수술을 진행했던 차은재(이성경 분)에게 수술실에 들어올 것을 부탁하고 차은재는 서우진을 찾아가 “우리 동맹을 맺자.”고 제안한다. 차은재는 “수술실에 들어가서 팔로우를 하고 본원으로 보내달라고 하자.”고 말하지만 서우진은 박민국에게 잘 보이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거절한다. 하지만 김사부가 “1차 수술에 들어갔던 사람이 수술실에 들어가야 한다. 네가 안 들어가면 차은재가 들어가야 하는데 수술실에서 토하고 뛰쳐나오는 걸 또 볼 생각이냐.” 말해 서우진이 수술실에 투입되게 된다. 차은재는 수술실 입구에서 “수술 울렁증이 있다고 들었다.”며 입장을 거부당하고 서우진에 배신감을 느낀다.

박민국은 차은재에 대해 알아보라고 명령하고 장관 수술실에, 김사부는 의식을 잃은 기사의 수술실에 들어가게 된다. '낭만닥터 김사부2'는 지방의 작은 돌담 병원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SBS 메디컬 드라마로 월화 오후 21시 40분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