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김서경, ‘메모리스트’ 출연 확정…유승호와 색다른 케미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배우 김서경이 ‘메모리스트’ 출연을 확정지으며 유승호와의 색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13일 오전 김서경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김서경이 tvN 새 드라마 ‘메모리스트’에 광수대 특수본 소속 임칠규 역으로 출연한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tvN 새 드라마 ‘메모리스트’는 기억을 읽는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과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스토리제이컴퍼니
스토리제이컴퍼니

극중 김서경은 광역수사대 특별수사본부 소속 경사이자 4년 전 동백과 주먹질을 하다 임플란트 앞니를 두 개나 박아 넣은 원수 중의 원수 임칠규 역을 맡았다. 만났다 하면 으르렁거리며 동백과 미운 정이 든 인물이다.

그동안 김서경은 MBC ‘군주-가면의 주인’(2017), ‘투깝스’(2017),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2018), JTBC ‘나의 나라’(2019)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특히 전작 ‘나의 나라’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살수 천가 역을 맡아 거침없는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김서경을 비롯해 유승호, 이세영, 조성하, 고창석, 전효성 등이 출연을 확정지은 tvN ‘메모리스트’는 오는 3월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