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분좋은날’ “코로 호흡해야 건강”…나도 혹시 입으로 호흡? 자가 진단법은?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11.11 10: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1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호흡과 건강에 대해 알아봤다. 서재걸 의학박사는 “눈도 호흡을 하거든요. 눈도 4초에 한 번 깜빡이는데 우리 4초에 한 번 호흡합니다. 그래서 하루에 2만 5000번 정도 호흡합니다. 한 번 호흡할 때마다 공기량이 얼마나 들어오냐면 생수 500cc, 한 번에 호흡할 때마다 공기 양이 그 정도 들어와서 1만 2톤 정도 들어오고요. 무게로 따지면 15kg, 공기가 그 정도의 무게로 들어오니까 어떤 공기가 얼마큼 들어왔느냐에 따라서 우리 몸의 건강상태가 결정되는 거죠”라고 말했다.

MBC ‘기분좋은날’ 방송 캡처
MBC ‘기분좋은날’ 방송 캡처

최윤석 이비인후과 전문의는 “환절기 때 호흡기 안 좋다고 이야기를 많이 하시는데 구체적으로 환절기에 우리가 그러면 어디를 더 챙겨봐야 할까요? 정답은 바로 얼굴 속 삼각지대입니다. 요즘 같은 환절기에 기온이 급격하게 변하면 가장 예민해지는 부위가 있습니다. 바로 코와 귀, 그리고 목이 이루는 삼각형을 얼굴 속 삼각지대라고 부르는데요. 이 삼각지대를 제대로 지키지 못하게 되면 만성 폐질환으로 진행될 수 있고 더 나아가서 이 폐건강을 아예 망쳐버리는 그런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호흡 자가 진단법이 소개됐다. 전문의는 “코 한 쪽을 손으로 누르고 입은 닫은 채로 나머지 코구멍 하나죠. 그쪽으로 호흡을 해보세요. 반대쪽 코를 또 눌러보세요. 입을 다물고. 그리고 쉬어보세요. 그러고 나서 입으로 숨을 쉬는 게 편해버리면 그때는 평소 입을 호흡을, 입을 통해서 호흡을 하고 있는 사람이다 이렇게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가 원래 양쪽으로 호흡하는 게 아니라 한쪽씩 호흡하게 되어있어요. 그래서 이제 한쪽이 이제 유리한 쪽을 가지고 호흡을 하게 돼 있는데 이분은 이게 너무 막혀 있으면 아무래도 이제 입으로 호흡을 하게 될 수 있죠. 밥 들어오죠. 말 해야 하죠. 숨도 들어오려면, 입이 하는 일이 너무 많겠죠. 코는 모양으로 달고 있는 게 아니잖아요. 그래서 코를 한번 거쳐 들어온다는 게 어떤 의미냐면 우리가 어디 입국심사를 가는데 거기서 좀 걸러서 왜 이상한 사람 좀 빼고 거르는 그런 현상이 있어야 하잖아요. 그래서 코를 한번 거쳐 들어온다는 게 어떤 의미냐면 우리가 어디 입국심사를 가는데 거기서 좀 걸러서 왜 이상한 사람 좀 빼고 거르는 그런 현상이 있어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코를 통할 적어도 걸러낼 놈은 걸너내고 문제 있는 건 또 제거하고 조절된 공기가 들어오기 때문에 코로 들어오게 돼 있어요. 그러니까 코로 시작하는 게 진짜 호흡이구나라고 이해하시면 도움이 되실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MBC ‘기분좋은날’은 월~금 오전 9시 4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