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윤정희, 10년째 알츠하이머 투병… “딸 못 알아볼 정도다” 남편 백건우 고백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1.11 00: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윤정희(나이 75)가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려 투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를 통해 알려졌다.

10일 백건우의 내한 공연을 담당하는 공연기획사 빈체로에 따르면 윤정희는 최근 자녀인 딸과 동생을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알츠하이머가 심각한 상황이다.

요리하는 법도 잊고, 밥 먹고 나면 다시 밥 먹자고 하는 정도까지 악화했다고 빈체로 측은 전했다.

최근 병세가 심각해져 주로 딸 진희 씨 집에 머물고 있다. 윤정희의 남편 백건우와 딸 진희 씨는 현재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고 있다.

배우 윤정희 / 연합뉴스
배우 윤정희 / 연합뉴스

알츠하이머 치매는 독성을 가진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이 뇌 속에 과도하게 쌓이거나 뇌세포의 골격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타우 단백질 이상이 생겨 발병하는 질환으로 알려졌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는 나이가 들수록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75~79세는 60~64세보다 치매 위험이 5.8배 높다.

윤정희가 알츠하이머에 시달린 건 약 10년 정도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동 감독의 ‘시’(2010)에서 알츠하이머 환자 역할을 맡았을 때와 비슷한 시기다. 이 작품은 사실상 윤정희가 찍은 마지막 영화가 될 가능성이 크다. 알츠하이머로 인해 더이상의 연기 활동이 어려운 상태에 처했기 때문.

윤정희는 당시 치매로 기억이 망가져 가던 미자 역을 맡아 15년 만에 영화계에 복귀했고, 칸 영화제에 초청됐다.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을 받았다.

한편 윤정희는 딸과 함께 현재 프랑스 파리 근교의 호숫가 마을에서 지내며 치료를 받고 있다. 딸은 못 알아보지만 남편인 백건우는 알아보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