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몬스타엑스(MONSTA X) 셔누, 유부녀 논란+불법 조작 사진 유출까지…“이래서 남자는"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1.03 21: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몬스타엑스 셔누의 사생활이 폭로됐다.

지난달 31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

이날 한서희는 "다은이가 받은 다렉"이라며 한 제보자가 나눈 대화를 공유했다.

몬스타엑스(MONSTA X) 셔누 / 서울, 최규석 기자
몬스타엑스(MONSTA X) 셔누 / 서울, 최규석 기자

여기서 제보자는 "저도 제 와이프가 셔누 씨랑 바람 피웠는데 변호사한테 똑같이 답변 받았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공개된 제보자와 변호사가 나눈 대화에는 바람을 피웠다는 내용에 관한 셔누 측의 입장이 쓰여 있다.

해당 대화에 따르면 변호사는 "셔누 씨에게 확인한 바, 교제를 했던 여성이 결혼을 했다는 것도 전혀 몰랐고, 심지어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다"고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 만날 계획이 전혀 없으며 향후 부부의 법적 분쟁에 일체 관여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폭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셔누의 불법 촬영 사진이 유포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트위터 이용자가 셔누로 추정되는 남자가 잠을 자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기 때문.

이 트위터리안은 "원나잇 한 분이 털으셨다고 한다. 이래서 남자는 조신해야 한다"고 덧붙여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와 관련해 몬스타엑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현재 온라인과 SNS에 셔누와 관련 불법적으로 조작된 사진이 유포되고 있다"며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이를 유포하는 이들을 경찰에 신고하고, 법무대리인을 통해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죄와 인격권 침해에 대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로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