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추신수♥’ 하원미, 라스베가스서 공개한 사진 주목받는 이유는?…‘분노에 찬 남편 추신수’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16 18: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라스베가스에 방문해서 남긴 사진이 눈길을 끈다.

하원미씨는 지난 15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줌마는 용감했다”라고 시작되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하원미는 라스베가스의 한 스탠딩 쇼에 출연한 출연진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은 모습이다. 해당 사진을 접한 남편 추신수의 분노에 찬 눈빛이 보는 이들의 눈빛을 사로잡았다.

하원미 인스타그램
하원미 인스타그램
하원미 인스타그램
하원미 인스타그램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신수형 표정ㅋㅋㅋㅋㅋㅋㅋ”, “분노의 홈런 가겠네요 ㅎ”, “첫 번째 사진 보고 궁금했던 게 두 번째 사진에 딱 나오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982년생으로 만 37세가 되는 추신수는 2000년 아마추어 자유계약으로 시애틀 매리너스로 이적해 프로로 데뷔했다. 당시에는 투수로 계약했지만, 그의 가능성을 본 구단에서 타자로 전향시켰다.

2001년부터 마이너리그 생활을 시작한 그는 2006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트레이드되면서 본격적인 메이저리거로 활약하기 시작했다.

이후 신시내티 레즈를 거쳐 FA 자격을 얻은 2014년 7년 1억 3,0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고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했다. 이적 이후로는 높은 연봉에 걸맞지 않은 활약으로 비판받았지만, 지난해 생애 처음으로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2019시즌에는 타율 .265 출루율 .371 장타율 .455 OPS .826 24홈런 61타점을 기록하며 홈런 커리어하이를 달성했다. MLB 통산 200홈런을 넘어 현재는 213개의 홈런을 기록 중이기도 하다.

추신수는 1살 연하의 하원미씨와 2002년 결혼했으며, 슬하에 자녀 셋(2남 1녀)을 뒀다. 첫째인 추무빈 군은 키가 186cm에 달해 아빠인 추신수보다도 크다. 건우 군 역시 아빠를 따라 야구를 배우고 있다. 이 중 무빈 군은 최근 중학교를 졸업했다.

지난 8월에는 두 아들의 한국 국적 포기로 인해 한 차례 이슈가 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