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놀면 뭐하니?’ 유재석, 지니어스 드럼…이적-선우정아에서 유세윤과 뮤지의 UV까지 드럼 소리 듣고 ‘한숨’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28 1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 연주에 닥스킴의 음악에 황소윤의 보컬 선율이 입혀지게 됐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쏘아올린 드럼이 레전드 아티스트에 의해 멋진 곡으로 탄생됐다.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먼저 폴킴, 픽보이, 헤이즈가 단체 통화를 하면서 유재석의 드럼 비트로 만들어진 음악에 쓸 가사에 대한 토론을 했다. 유희열은 이들의 통화내용을 보고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같아”라고 반응했는데 헤이즈는 “연애하기 전의 감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헤이즈는 “뭔가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데 눈치 보여서 연락하려니까 시간이 늦은 것 같고 일하거나 누구와 같이 있을 수 있고 배려라 생각했던 게 시간이 지날수록 눈치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픽보이는 “저는 두 분의 고충에 대해 피드백 하는 걸 가사에 쓰는 게 정리되는 느낌일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세사람이 있는 녹음실을 찾았고 픽보이를 보자 “너무 달라졌는데?”라고 하며 픽보이를 놀리기에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유재석은 8비트 드럼 연주가 유희열과 이적의 손을 거쳐 새로은 음악으로 성장해가게 됐는데 유희열의 건반이 더해진 음원에 윤상의 베이스, 이상순 적재의 기타 연주가 이어져갔다.

이적의 기타로 생명력을 얻은 음원은 선유정아의 목소리에 정동환의 피아노, 이태윤의 베이스에 폴킴-헤이즈-픽보이의 감성 보컬로 완성하게 됐다. 선우정아는 폴킴, 픽보이 헤이즈와 다른 쪽 파트를 만들면서 윤석철, 이상민, 한상원에서 닥스킴으로 이어지게 됐고 이 음악을 황소윤과 소민의 보컬이 입혀졌다.

또 UV 유세윤과 뮤지는 유재석의 드럼소리를 듣고 곤란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유재석 드럼 소스를 가지고 유희열과 이적에 이어 대한민국 레전드 뮤지션이 참여한 1차 스페셜 '히든 트랙'이 나오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놀면 뭐하니?’ 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며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레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을 통해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또한 '유플래쉬'는 단 3시간 만에 완성한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 비트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이에 맞춰 각 뮤지션이 만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여 색다른 음악들로 확장되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프로젝트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