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뽕따러가세’ 송가인, 최연소 팬 위한 몰래카메라 작전…“걸을 수 있다는 희망”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9.26 22: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뽕 따러 가세’ 방송 캡처

[박한울 기자] 26일 방송된 TV조선 ‘뽕 따러 가세’에서는 송가인이 방송 사상 역대급 최연소, 최고령 송생송사 팬을 만나 편의점 습격 작전부터 막국수 눈물 먹방까지 펼쳤다. 송가인은 자신의 최연소 팬인 딸을 위해 사연을 신청한, 엄마 사연자가 있는 춘천의 한 편의점을 찾았다.

미숙아로 태어나 보조기 없이는 제대로 걷지 못하지만, 언젠간 걸을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사는 11세 딸을 둔 엄마 사연자를 만난 송가인은 최연소 팬을 놀라게 해주려 작전을 짜기 시작했고, ‘뽕 따러 가세’ 촬영임을 눈치채고 몰려드는 시민들에게 직접 양해까지 구하며 오직 한 사람만을 위한 몰래카메라 대작전, 일명 ‘뽕남매 편의점 습격 사건’에 돌입했다.

TV조선 ‘뽕 따러 가세’ 방송 캡처
TV조선 ‘뽕 따러 가세’ 방송 캡처

이후 아이돌보다 송가인이 좋다는 11세 소녀는 송가인을 보자 기쁨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고, ‘진정인가요’라는 신청곡을 신청했다. 송가인은 소녀 팬을 위한 열창을 이어갔고, 소녀 팬은 끝까지 노래를 따라 부르며 송가인을 눈에 담으려고 노력하는 면면으로 현장에 있던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그동안 애쓰고 살아온 엄마의 사연에 감동한 송가인은 즉석에서 송가인표 윤복희의 ‘여러분’을 엄마를 위해 선물했고, 모녀를 위한 힐링송을 지켜보던 시민들까지 떼창에 동참하게 만들었다. 

또 송가인은 3대째 막국수 집을 운영하는 사연에 열렬히 환호하며 빗속을 뚫고 막국수 집을 찾아갔다. 이때 방송 사상 역대 최고령 팬인 90세 할머니는 송가인 방문에 깜짝 놀라며 “내가 좋아하는 것은 TV, 고스톱, 송가인”이라고 힘주어 말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고령 팬의 손을 꼭 잡은 송가인은 특별 선물로 할머니 아들이 생전에 가장 즐겨 불렀다는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했고, 노래를 들으며 그리움에 눈물을 훔치는 할머니의 손을 다시 한 번 꼭 잡은 채 “수천 번 부르면서 이렇게 감정이 격해진 건 오늘이 처음”이라고 말해 결국 현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TV조선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