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는 자연인이다’ 이태봉 자연인, 감각적 오두막 인테리어에 개그맨 이승윤도 ‘깜짝’

  • 박한울 기자
  • 승인 2019.09.11 21: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한울 기자] 11일 방송된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서는 이태봉 자연인이 소개됐다. 개그맨 이승윤은 자연인을 만나기 위해 산속으로 들어갔다.

과학적으로 행복을 만드는 방법이 있다? 깊은 산중에서 에디슨을 본 듯 착각을 일으키는 자연인을 만났다. 자연생활에는 아는 것도 없었으면서 자연인이 되고 싶었던 그는 책을 찾아보아도 막막했고 ‘나는 자연인이다’를 봐도 여전히 궁금했단다. 결국 백만 원짜리 중고 컨테이너 하나 들고 무작정 산으로 향했다고 한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 방송 캡처
MBN ‘나는 자연인이다’ 방송 캡처

자연에서의 100% 자급자족을 목표로 필요한 것을 자신만의 방식대로 해결해 온 지 6년 째. 자연인 이태동(51) 씨의 산중생활에는 개성과 감성과 놀라움이 담겨있다. 머리를 곧추 세워 상대를 위협하는 독사를 피하고, 10년은 족히 넘어 보이는 야생의 산삼을 지나, 저절로 날아든 토종벌로 야생의 꿀이 넘쳐흐르는 땅에 들어섰다. 이 생명의 기운을 포식해 온 덕분인지 소년같이 싱그러운 눈빛과 탄탄한 피부를 가진 사람, 자연인 이태동 씨다.

그는 백만 원짜리 중고 컨테이너에 버려진 나무토막을 붙여 몬드리안 그림을 연상시키는 감각적인 오두막을 완성했다. 폐 전자레인지를 활용한 실내용 아궁이에 황토 침대를 연결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폐 프린터기를 이용해 타이머에 따라 자동문을 여는 닭장과 태양열로 폐 연통을 달궈 생긴 바람으로 작물을 말리는 건조기 등등을 만들어 산중생활에 편리함을 더했다. 또, 직접 물을 파서 길러낸 메기&우렁이 농법 쌀은 비록 두 그릇 분량이지만 완전한 자급자족에 가까워져 가는 걸 보여 주고 있다. 이렇듯 자연의 에너지를 이용해 자급자족을 이루려고 애쓰는 까닭은 돈 없이도 자연에서 더 많은 날을 안정적으로 살아가기 위함이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