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NOW] ‘왼손잡이 아내’ 이시후, “아픔 대변하는 연기하고 파…오디션 보며 차기작 고려 中”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09.10 18: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 봉선달 역을 맡은 배우 이시후가 근황과 함께 작품과 관련한 짧은 인터뷰를 전했다.

10일 이시후의 소속사 엠지비 엔터테인먼트 측은 톱스타뉴스에 “배우 이시후는 드라마 ‘파도야 파도야’의 캐릭터 소화를 위해 배운 기타 연주에 취미가 생겨 취미생활을 즐기는 중”이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소속사는 “드라마 ‘왼손잡이 아내’ 이후 여러 작품의 오디션을 보며 다음 작품을 물색중이다”고 밝혀 그의 차기작에 대한 기대를 높혔다.

이시후 / 엠지비 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시후 / 엠지비 엔터테인먼트(MGB ENT) 제공

이시후는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 오라 병원의 보안요원이자, 주인공 이수호(김진우 분)에게 정보를 제공하는 조력자 역할을 한 봉선달 역으로 등장해 얼굴을 알렸다.

그의 개성있는 캐릭터 소화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되며, 출연과 동시에 “이 친구 누구인가요?” “이수호 비서같은 역할의 배우 이름 좀 알려주세요”라고 묻는 누리꾼들의 문의가 이어졌다.

이처럼 ‘왼손잡이 아내’에서 확실한 캐릭터로 자리매김 할 수 있었던 이시후의 연기 비결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톱스타뉴스는 소속사를 통해 이시후에게 답변을 들을 수 있었다.

이시후는 ‘왼손잡이 아내’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배우 김진우를 언급하며 “이수호 역에 배우 김진우 형과 많은 시간을 보냈는데, 잘 챙겨주셨고 특히나 연기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어렵거나 이해가 안 가는 부분이 생기면 ‘무엇보다 전체적인 맥락을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해주신 것이 가장 와닿았다”고 이야기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앞서 드라마 ‘파도야 파도야’ 캐릭터 소화를 위해 기타 연주에도 도전해, 작품이 끝난 현재까지도 취미로 기타를 연주할 정도인 이시후는 작품에 녹아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는 배우다.

이번 봉선달 역할 역시 자연스러운 소화를 위해 이시후는 “중요한 정보를 전달하는 역할이다보니 정확한 발음을 내기위해 많은 신경을 썼다. 촬영 들어가기 직전까지도 대사 숙지를 비롯한 발음 교정에 집중했다”고 이야기하며, 기초부터 확실하게 하기 위한 연기자로서의 고집을 내보였다.

한편 2007년 드라마 ‘왕과 나’를 통해 처음 연기에 발을 들인 이시후는 2013년 영화 ‘스토커’ 단역부터 시작해 ‘걱정말아요’, 드라마 ‘하이스쿨 러브온’ ‘라이어 게임’ ‘파도야 파도야’ ‘시간이 멈추는 그때’ 등등의 작품을 거져 최근 ‘왼손잡이 아내’를 통해 본격적인 필모그래피를 그려가고 있다.

앞으로 어떤 캐릭터를 소화하고 싶냐는 톱스타뉴스의 질문에 “아픔을 대변할 수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라며 “그동안은 밝은 모습의 캐릭터들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많은 이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줄 수 있는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힌 이시후.

올해 나이 28세인 배우 이시후의 정상을 향한 발돋움은 이제 막 시작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