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 “드라마 촬영 호흡 빠르더라…이요원, 현장서 배울 점 많아”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09 15: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달리는 조사관’ 최귀화가 이요원에 대한 존경심과 드라마, 영화 촬영에 대한 차이를 전했다. 

9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달리는 조사관’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와 제작을 맡은 김용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 현장은 새 드라마에 앞서 패기 넘치는 각오를 전하는 배우들의 열정이 가득했으며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진행을 맡았다. 

최귀화는 브라운관에서 보다는 영화에서 더 자주 만날 수 있던 배우였다. 이에 대해 드라마 촬영과 영화의 차이점에 대해 언급했다.

최귀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최귀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는 “영화는 드라마보다는 익숙한 점이 있어서 큰 역할이 있어도 부담감이 없었는데 드라마는 익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16부작의 주요 캐릭터로 이끌어야 한다는 점이 부담스러웠다”라며 “초반에 대본을 받고 몸이나 그런 부분에서 캐릭터가 되려고 노력했다. 역시나 적응이 쉽지는 않았다. 촬영도 빠르고 수없이 많은 인물을 만나고 그런 것이 힘들었다. 그래서 이요원 씨가 대단하다고 생각이 들었다. 많은 배우들과 빠르게 잘 호흡하는 것이 부럽기도 하고 빨리 적응해가야겠다고 생각을 했다. 다행히 주변에서 많이 도와줘서 슬기롭게 헤쳐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누구나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권리, 인권에 대해 다루며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전할 예정이다.

특히 ‘달리는 조사관’은 ‘왓쳐’ ‘손 the guest’ ‘보이스’ 등 장르물을 주로 제작해온 OCN의 새로운 작품으로, 국가인권위원회를 모티브로 한 가상의 조직 ‘인권증진위원회’가 어떤 방식으로 다뤄질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등이 출연하는 ‘달리는 조사관’은 18일부터 수요일, 목요일 밤 11시 OCN에서 첫 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