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수상한장모' 김혜선, 신다은·윤복인 관계 훼방놓을까? 손우혁 '분노'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06 09: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수상한장모' 신다은이 김혜선에게 사과를 부탁했지만 이를 거절하면서 신다은의 혹독한 시집살이가 예고됐다. 이 뿐만 아니라 윤복인은 계속해서 밤마다 사라졌다. 잃어버린 딸이 신다은 인줄도 모르고 밤마다 딸을 찾아 다니는 그의 안타까운 모습이 눈물을 자아냈다. 

6일 방송된 SBS '수상한 장모'에서는 제니 한(신다은 분)이 왕수진(김혜선 분)에게 사과를 부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왕수진은 안만수(손우혁 분)를 만나러갔다. 안만수는 왕수진에게 "진실을 밝혀라. 제니 한이 지화자(윤복인 분)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리지 않으면 나도 어찌할 도리가 없다"고 강력하게 응수했다. 하지만 왕수진은 모든걸 밝히고 싶지 않은 바. 왕수진은 "지화자와 제니 한이 같이 살게 해주겠다. 그러나 딸이라는 사실을 밝히고 싶지 않다. 이정도면 되지 않겠냐"고 제안했으나 안만수는 지친다는 듯이 왕수진을 쳐다봤다. 

신다은 김혜선 박진우 윤복인 손우혁 / SBS '수상한 장모' 캡처
신다은 김혜선 박진우 윤복인 손우혁 / SBS '수상한 장모' 캡처

집에 있던 제니 한은 오애리(양정아 분)에게 사과를 해야하는 왕수진을 떠올리며 착잡한 심정을 느끼고 있었다. 좀처럼 움직일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 안만수와 만나고 돌아온 왕수진은 제니 한에게 "인사는 잘드렸니?"라고 뻔뻔하게 물었고, 제니 한은 "잘 드렸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이어 제니 한은 머뭇거리면서 "오애리한테 사과드려라. 안그러면 나 평생 시집 살이 할지도 모른다"고 부탁했다. 허나 왕수진은 되레 화내면서 "됐다 그래라. 나는 사과할 마음이 없다. 결혼식에도 오지말라 그래라"고 했다. 이어 제니 한은 "엄마는 나를 위해 자존심 하나 못 굽히냐"며 울먹였다. 

왕수진은 조금도 움직이지 않을 요량이었다. 결국 제니 한은 실망한 채 바응로 들어갔고, 왕수진은 그 속도 모른체 제니 한에게 "너 안만수와 무슨 이야기를 나눴냐"고 자신의 이익만을 따졌다. 제니 한은 그런 왕수진에게 질려했고, 두 사람의 갈등의 골은 점점 더 깊어져 갔다. 같은 시각 안만수는 이경인(고다연 분)과 만나 제니 한의 책에 대한 회의를 펼쳤다. 

지화자는 밤에 또 밖으로 나갔다. 정신을 잃고 뛰쳐나가 과거 잃어버렸던 딸 경아 이름을 부르며 돌아다녔다. 다음날 아침 이마음(이한서 분)이 "할머니가 없어졌다"고 최송아(안연홍 분)에게 알렸다. 얘기를 들은 최송아는 이상하다는 생각을 했고, 이동주(김정현 분)가 "대문이 열려있네요"라고 했다. 그 순간 지화자가 풀린 눈으로 들어왔다. 이 모습을 본 최송아는 "엄마 괜찮냐"고 물었지만 지화자는 잠에 빠졌다. 늦잠을 자다 제니 한과의 약속에 늦은 지화자는 급하게 다시 나갔고, 최송아는 그런 엄마를 걱정했다. 이어 지화자는 "제니 만날 생각하니까 기운이 펄펄 난다"고 기뻐했다. 이어 예단 이불 시장에서 만나기로 한 제니 한과 지화자는 서로 통화를 나눴다. 사람이 많아 복잡한 예단 시장에서 서로를 찾아 헤매다 통화가 끊기자 지화자는 패닉 상태에 빠졌다. 급하게 뛰어다니면서 "제니, 제니 어디있어?"라며 잃어버린 딸 경아를 찾듯이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다행히 제니 한이 지화자를 붙잡았고, 지화자는 그제야 안심할 수 있었다.

제니 한은 정신을 놓을 뻔한 지화자를 달래며 "괜찮냐"고 물었고, 지화자는 제니 한에게 "내가 좀만 더 일찍 찾았으면 되는데.."라며 중얼거렸다. 그런 지화자의 태도가 이상하다고 생각한 제니 한은 계속해서 염려하기 시작했다. 이후 기운을 되찾은 지화자는 제니 한과 함께 예단 이불을 맞추러 다녔고, 두 사람은 모녀 처럼 떡볶이도 먹으면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방송 말미 오애리는 김영만(황명환 분)의 맞선 상대 부모를 만나러 갔다. 직접 병원까지 찾아가 오애리는 맞선 상대 엄마와 대화를 나누면서 왕수진과 비교했다. 오애리는 속으로 "사돈이 되려면 이정도는 되어야지. 어쩜 저리도 차분할까"라며 좋아했다. 하지만 김영만은 아직까지도 맞선 상대와 마주하지 않은 바. 진애영(수빈 분)의 임신으로 인해 갈팡질팡 하고 있었기에 고민하고 있었다.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오애리는 오다진(고인범 분)에게 "사돈 될 사람이 차분하고 좋다. 이번에 영만이와 잘 되면 영만이 사업도 팍팍 밀어줘라"고 했다. 오다진 또한 흡족한 미소를 지으며 "이번 일만 잘되면 밀어주겠다"고 장담했다. 

최송아는 엄마 지화자가 뛸뜻이 기뻐서 나간걸 듣고 신기하게 생각했다. 오은석(박진우 분)은 이동주에게 "지금 제니 한과 지화자를 데리러간다"고 알렸고, 이동주는 "장모님이 몸 상태가 안 좋으니 집까지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후 오은석은 지화자에게 "몸 상태가 안 좋다고 하던데 지금은 어떠시냐"며 염려했고, 지화자는 "지금 집에 들어가고 싶지 않다"며 거듭 괜찮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어 제니 한은 "그럼 드레스 보러갈껀데 같이 가달라"고 졸랐다. 지화자는 흔쾌히 수락했고, 세 사람은 드레스 샵으로 향했다. 이어 제니 한이 드레스를 입은 모습을 보여주자 지화자는 진심으로 기뻐했다. 오은석도 기쁜 미소를 지으면서 예쁘다고 칭찬했다. 왕수진과는 다른 반응을 보이는 지화자를 보면서 제니 한도 기뻐했다. 과연 왕수진은 지화자와 제니 한의 관계에 계속 훼방을 놓을지 전개에 기대감을 모았다. 

SBS '수상한 장모' 인물관계도
SBS '수상한 장모' 인물관계도

한편 '수상한 장모'는 총 120부작으로 평일 오전 8시 35분에 방송된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오은석(박진우 분)과 제니 한(신다은 분),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오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왕수진(김혜선 분)간의 갈등과 비밀을 그린다. '수상한 장모'의 인물 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배우 김혜선이 수상한 장모 '왕수진' 역으로, 55세 과거 흑장미로 불린 소매치기 잡범 출신인 왕수진은 도주 중 길을 잃고 울던 어린 제니를 발견하고 그를 통해 도주에 성공한 뒤 제니를 입양해 미혼모로 신분을 위장한다. 이후 제니가 타고난 옷 만드는 재능으로 엄청난 돈을 벌어들이자 수진은 중년 사업가로 변신한다.

배우 신다은이 연기하는 ‘제니 한’은 29세로 베일에 싸인 디자이너로, 제이(J) 그룹과 제휴하기 위해 한국으로 귀국하다 오은석과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다. 배우 박진우가 제니 한과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오은석’ 역으로 33세 유학파 컨설팅 전문가로 제이 그룹 친손자다. 또한 배우 손우혁이 34세 ‘안만수’ 역으로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왕수진의 애정을 받는 예비 사위다. 또한 배우 안연홍이 제니 한의 친언니 ‘최송아’로, 배우 양정아가 오은석의 고모 ‘오애리’ 역으로 출연, 최송아와 대립각에 서며 극에 전개에 힘을 더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