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목숨 건 연애’ 윤소희, 인스타그램 속 고양이와 단란한 일상…카이스트 여신 비주얼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26 04: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영화 ‘목숨 건 연애’가 26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속 정유미 역을 맡았던 윤소희의 근황 또한 눈길을 끈다. 

최근 윤소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y #littlelion”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윤소희는 수수한 모습으로 고양이와 함께 놀고 있는 모습이다. 공백기에도 여전히 청순한 비주얼을 유지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했다. 

윤소희 인스타그램

누리꾼들은 “이 얼굴에 카이스트라니 진짜 사기다”, “작품에서 보고 싶어요~”, “여전히 청순하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나이 25세인 윤소희는 카이스트 출신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청순하고 나른한 분위기를 자랑하는 그는 ‘칼과 꽃’, ‘식샤를 합시다’, ‘빅맨’, ‘연애 말고 결혼’ 등의 작품으로 안방극장을 찾았다. 

특히 ‘식샤를 합시다’에서 윤진이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사랑받은 그는 ‘비밀의 문’, ‘학교다녀오겠습니다’,‘군주-가면의 주인’, ‘마녀의 사랑’등에서 활약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영화 ‘장수상회’, ‘목숨 건 연애’ 등으로 관객을 찾기도 했다.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눈도장을 찍은 윤소희는 최근 종영한 ‘탐나는 크루즈’ 이후 차기작을 물색 중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