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악플의 밤’ 설리, “남자들이 짧은 바지·치마 입었으면 좋겠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8.20 17: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가수 설리가 남자들에게 짧은 바지와 치마를 권유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는 존박과 젝스키스 멤버 장수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악플과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짧은 바지를 입은 김종민을 발견했다. 그는 신동엽에게 “잠깐잠깐 보는데 바지를 안 입은 줄 알고 깜짝깜짝 놀라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설리는 “남자들이 짧은 바지랑 치마 같은 것도 입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장수원과 존박을 놀라게 했다.

설리는 “왜냐하면 여자들은 원피스, 치마 입으면 너무 편하다. 근데 남자들은 맨날 답답한 바지를 입는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신동엽은 “진짜 편하다”라며 “나는 콩트에서 여자 역할을 많이 해서 치마를 많이 입어봤는데 진짜 편하다”고 추천했다.

JTBC2 ‘악플의 밤’ 방송 캡처
JTBC2 ‘악플의 밤’ 방송 캡처

이를 들은 김종민은 평소 치마를 잘 입지 않는 김숙에게 “누나는 왜 치마 안 입어요?”라고 물었고, 김숙은 “나는 바지가 편하다. 뭘 다 시원하려고 하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댓글을 통해 “긴 치마는 확실히 편하다”, “예전에 가수 김원준씨가 치마 입었던 거 생각나네”, “요즘 노브라나 노출에 대한 생각이 설리한테 공감이 많이 간다”, “”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독 토크쇼’다. 설리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인스타그램과 관련된 모든 논란에 대해 솔직하게 자신의 생각을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설리가 MC로 활약 중인 JTBC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