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틀트립’ 경기도 포천 백운계곡→이동갈비… 개그맨 이세진-유민상-서태훈 함박웃음

  • 진병훈 기자
  • 승인 2019.08.17 21: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병훈 기자] 8월 17일 KBS2 ‘배틀트립’에서는 개그맨 이세진, 유민상, 서태훈과 함께하는 ‘인싸 썸머 페스티벌’이 전파를 탔다. ‘인싸’란 각종 모임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면서 잘 어울려 지내는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인싸가 될 수 있는 여행지를 개그맨들에게 추천받았다. 그래도 SNS에서 여행지를 찾는 것이 최선이다. 유년 시절을 함께한 추억의 장소, 서울 근교에 위치한 백운계곡과 포천의 필수 코스 이동갈비, 인기쟁이라면 한 번쯤 해본다는 핫한 액티비티 실내 서핑도 있다.

먼저 신선 놀음을 즐길 수 있는 포천의 백운계곡을 찾았다. 산 좋고 물 맑은 포천의 깊은 산속, 산 정상에서 흘러내린 맑고 깨끗한 계곡인 백운계곡은 백운산 등산로에 속하는 부분은 상시 개방 중이다. 단, 등산로가 아닌 부분은 입장 불가다. 각종 이색적인 튜브를 가지고 등장한 세 사람은 인기쟁이가 되기 위해 신나는 물놀이를 즐겼다. 현재 백운계곡은 얼음장처럼 차갑고 1급수답게 깨끗해 즐기기 좋다고 한다.

모래 한 톨까지 보이는 깨끗함에 감탄한 세 사람은 한여름에도 차가운 백운계곡의 매력에 푹 빠졌다. 계곡에서 다이빙 도전을 하기로 한 세 사람은 다소곳하게 다리를 모으는가 하면 걷는 연출을 카메라에 담기도 했다. 유민상은 그 덩치답게 파도 풀이 예상된다며 뼛속까지 평화로운 다이빙을 즐겼다. 경기도 포천은 주변에 식당, 숙소 등 편의 시설이 비교적 잘 갖추어져 가족 여행에 적합하다. 백운계곡은 비교적 시원한 피서지로 한여름에 찾기 가장 좋은 곳이다.

이제 약 10분 거리에 있는 포천 이동갈비 맛집으로 이동한다. 포천시 이동면에 위치한 이동갈비 집은 마블링이 그야말로 최고다. 생갈비는 먼저 가볍게 2인분으로 시작하는데 절로 공손해지는 비주얼이다. 유민상은 뒤집는 횟수가 중요하지 않다며 맛있게 먹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성시경은 고기를 너무 많이 뒤집어 가며 익히면 육즙이 빠져서 비추천한다고 말했다. 붉은 기가 남아있는 미디엄 레어는 어떤 맛일까?

마블링이 그대로 살아 있는 육즙 가득한 소고기 맛이 최고다. 생고기는 양념 없이 먹어도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난다. 이동갈비의 최고 장점은 이동갈비만의 특유의 양념 맛이 있다. 끝없이 들어가는 마성의 맛이다. 태훈은 양념을 보충해주고 고기를 탱탱하게 해주는 효과를 활용한다. 양념갈비는 남녀노소 모두 좋아할 달짝짭조름하다. 유민상은 이것이 바로 성공의 맛이라고 확신했다. 성시경은 자극적인 양념 갈비에 앞서 생갈비를 먼저 먹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민상은 일단 상추 두 개를 예쁘게 겹쳐주고 상추 위에 고기를 턱 얹어준다. 파절임, 마늘 등 원하는 재료를 추가한다. 고추절임을 특별 재료로 추천해주고 갈비 양념으로 마무리한다. 모두들 갈비 양념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신의 한 수였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동치미 국수와 비빔냉면이 빠질 수 없다. 고기가 남았다면 비빔냉면 없으면 물냉면으로 마무리한다는 유준상은 뼛속까지 시원한 냉면 맛에 정신이 혼미할 정도다.

KBS2 ‘배틀트립’ 방송 캡처
KBS2 ‘배틀트립’ 방송 캡처

KBS2 ‘배틀트립’은 매주 토요일 밤 09시 1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