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혐한발언’ DHC 코리아 “방송 중단 지속적 요청할 것” 사과…정작 일본 ‘DHC텔레비전’은 망언 계속?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8.14 10: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혐한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자회사 DHC 코리아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13일 DHC코리아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DHC코리아 대표 김무전입니다. 금번 ‘DHC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사과문이 게재됐다. 

DHC코리아 측은 “최근 문제가 된 DHC텔레비전의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립니다”라며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하여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과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이어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립니다. 또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습니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더불어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과드리며 금일 현 시점부로 SNS계정의 댓글차단을 해제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이후,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저희는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번 금번 문제에 대해 국민,고객,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하지만 정작 DHC 본사는 어떠한 입장도 발표하지않아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정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DHC코리아의 자회사인 DHC텔레비전은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인 ‘진상 도로노몬뉴스’를 방송했고, 이 사실이 알려지며 DHC제품에 대한 누리꾼의 분노가 이어졌다. 

이 프로그램 속 극우 성향으로 유명한 출연자들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다.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한다”고 발언하는가 하면,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것인가”, “조센징(한반도 출신을 비하하는 표현)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며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혐오성 발언을 이어갔다.

이에 롯데닷컴과 쿠팡을 비롯 올리브영 등 국내 헬스앤뷰티(H&B)업체는 DHC 제품 온라인 판매 중단 등 조치를 취하며 불매운동에 합세했다. 이러한 논란은 해당 브랜드의 모델인 정유미에게도 불똥이 튀었고, 현재 정유미는  DHC 제품과 관련된 SNS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으며,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한 상태다. 

이와중에 지난 13일 오전 DHC텔레비전 ‘도라노몬뉴스’에 출연한 극우 소설가 하쿠타 나오키는 한국의 보도를 접한 후 “아사히 맥주를 다 따라버리는 일도 있었다고 들었다”며 “하지만 미리 맥주를 마시고 물을 넣고 흔든 다음 거품을 만들어 맥주인 것처럼 따라버리는 것이 아니냐”며 망언을 이어가 분노를 사고 있다. 

Tag
#DHC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