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로켓펀치(Rocket Punch) 쥬리 “한국 활동, 새로운 도전 위한 것...파나틱스 도아-에버글로우 시현과 연락하고 지내”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8.07 17: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로켓펀치(Rocket Punch) 쥬리가 한국에서 재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7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서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의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로켓펀치는 울림엔터테인먼트가 러블리즈(Lovelyz) 이후 5년 만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걸그룹이다. ‘로켓펀치’라는 다소 특이한 팀명은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의미를 담아 로켓펀치가 선사하는 새로운 음악과 무대로 대중들의 일상에 밝은 에너지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바람을 담았다.

가장 주목받은 멤버는 역시 타카하시 쥬리였다. 과거 AKB48로 활동하다 프로듀스 48에 출연하면서 한국과 인연을 맺게 된 그에게 질문이 쏟아졌다. 한국 활동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쥬리는 “프로그램에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저는 도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새로운 도전이 하고 싶어서 한국에 오게 됐다”고 밝혔다.

쥬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쥬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울림엔터테인먼트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이전부터 관심이 많았던 회사”라고 소개한 쥬리는 “메일로 연락을 주고받던 차에 제가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다고 했다. 회사에서도 저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한다고 해서 한국행을 택했다”고 덧붙였다.

나머지 멤버들이 한국인이었기에 서로 의사소통이 힘들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리더 연희는 “서로 언어가 부족한 점이 많아 처음에는 바디랭귀지 위주로 의사소통을 했다”며 “나중에는 서로 한국어와 일본어를 공부해서 지금은 의사소통에 무리가 없다”고 전했다.

바로 전날 데뷔한 파나틱스(FANATICS) 도아와는 프듀 48 2차 포지션 평가 당시 한 팀이었던 쥬리. 서로 데뷔와 관련해서 연락을 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쥬리는 “에버글로우(EVERGLOW) 시현과도 연락하고 지낸다”고 덧붙였다.

데뷔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은 독일어로 ‘땡땡땡’이라는 의미가 있는 단어로, 로켓펀치가 세상을 향해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곡이다. 1절과 2절의 화려한 리듬 변주와 극적으로 변하는 분위기가 다채로운 재미를 느끼게 하며, 신인만의 당찬 패기를 느낄 수 있다.

‘빔밤붐’ 이외에도 앨범에는 ‘핑크펀치(PINK PUNCH)’, ‘러브 이즈 오버(Love Is Over)’, ‘루시드 드림(Lucid Dream)’, ‘Favorite(특이점)’, ‘선을 넘어(Do Something)’ 등 총 6곡이 담겼다.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펀치(PINK PUNCH)’를 발매하는 로켓펀치는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