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수출규제 경제보복이 소환환 관동대지진 학살 사건…"관동대지진 때 학살된 조선인 2만3천58명이었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4 09: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숫자의 3.4배…강효숙 원광대 교수, 독일 외무성 자료 발굴

[김명수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경제보복으로 일본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관동대지진 학살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관동대지진 학살 소식을 전한 과거의 뉴스를 다시 끌어올리면서 일본이 과거 한국인에게 어떤 짓을 했는지 잊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과거 뉴스를 통해 관동대지진 학살 피해 상황을 다시 살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관동(關東·간토) 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 수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많음을 뒷받침하는 새로운 자료가 발굴됐다.

강효숙 원광대 사학과 교수는 지난 2013년 8월 22∼23일 동북아역사재단에서 '관동대지진과 조선인학살사건'을 주제로 열리는 한·일 학술회의에 앞서 배포한 발표문에서 "관동대지진 당시 학살된 조선인의 수는 기존에 알려진 것의 3.4배에 해당하는 총 2만3천58명이었다"고 주장했다.

강 교수는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에서 제공하는 '해외의 한국독립운동사료(Ⅲ): 독일 외무성 편(2)' 속에 들어 있는 'MASSACRE OF KOREANS IN JAPAN < The List of killed bodies and places>'라는 제목의 사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강 교수가 발굴한 이 사료는 학살된 조선인의 수가 실제로는 3배 이상 많았음을 보여주는 충격적인 자료다. 지금까지 한·일 양국에서는 관동대지진 당시 피학살 조선인 수는 6천661명이라는 것이 거의 공식화돼 있었다.

관동대지진 때 일본인들에 의해 학살된 조선인 시체들(연합DB)
관동대지진 때 일본인들에 의해 학살된 조선인 시체들(연합DB)

독일 외무성이 1924년 3월 작성한 이 영문 사료는 조선인이 일본인에게 참혹하게 학살당했다는 내용을 담은 본문 8매, 학살 증거 첨부 문서 3매로 구성돼 있다.

첨부 문서를 보면 △학살 장소와 시신이 모두 확인된 조선인 피해자는 총 8천271명 △장소 미확인·시신 확인 피해자는 7천861명 △장소 미확인·시신 미확인 3천249명 △경찰에 학살된 피해자 577명 △일본기병(군인)에 학살된 피해자 3천100명이었다.

이 가운데 학살 장소와 시신이 모두 확인된 피해자만 8천271명에 달하는데 이는 지금까지 알려진 전체 학살 규모 6천661명보다 훨씬 많은 숫자다.

문서 마지막 부분에는 항일 독립운동에 참여한 한국인이 정보를 제공한 것으로 돼 있다.

관동대지진 당시 아무 이유없이 학살당한 재일 한인들(연합DB)
관동대지진 당시 아무 이유없이 학살당한 재일 한인들(연합DB)

강 교수는 "이 사료는 종래 학계에서 참고로 한 사료의 날짜보다 4개월 후에 작성된 것"이라면서 "지금까지 나온 관련 사료 중에 최종적인 조사 결과물의 성격을 띠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 교수는 "일본 군·경에 의해 학살된 것으로 기록된 조선인 1만4천747명은 당시 일본 최고의 지식인으로 존경받던 요시노 사쿠조(吉野作造)가 확인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 이 사료를 더욱 치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관동대지진은 1923년 9월 도쿄를 비롯한 관동지방에서 발생해 10여만 명 이상이 사망한 최악의 지진이다.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조작되고 일본 사회의 내부 불만이 조선인에게 향하면서 일본 각지에서 재일동포가 군경과 주민에 의해 대량 학살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