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병헌, ‘이병헌관’ 방문 앞두고 셀카 공개…“준법정신 넘치는 광해군의 모습”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12 19: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최근 ‘이병헌관’의 오픈을 축하했던 이병헌이 팬들을 만나기 전 인사를 전했다.

이병헌은 1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on my way to Lee Byung hun theater~see you soon! #이병헌관 #롯데시네마”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병헌은 선글라스를 쓴 채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뒷좌석에 앉아 안전벨트를 맨 그의 모습에서 준법정신이 느껴진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꺄악~~~이리 멋지게 하고 오시다니...완전 기다리고 있을게요”, “아ㅠㅠㅠㅠㅠㅠ진짜 대존자류ㅠㅠㅠㅠㅠ”, “이병헌씨 사랑합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병헌 인스타그램
이병헌 인스타그램

1970년생으로 만 49세가 되는 이병헌은 1991년 데뷔했다.

대표적인 한류스타 중 하나로, 일본에서는 ‘뵨사마’라고 불리며 인기를 얻기도 했다.

2009년 ‘지.아이.조(G.I.Joe)’ 시리즈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그는 이후 ‘레드 2’, ‘터미네이터 : 제니시스’, ‘매그니피센트 7’, ‘미스컨덕트’ 등의 작품서 맹활약했다.

2013년 이민정과 결혼한 이병헌은 슬하에 아들 하나를 두고 있다.

최근에 출연한 광고들에서는 스스로 망가지는 모습을 자주 보이면서 친근한 이미지로 변신하기도 했다.

그는 올해 개봉예정인 ‘남산의 부장들’에 김재규 역으로 출연한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0년대 정치공작을 주도하며 시대를 풍미한 중앙정보부 부장들의 행적과 그 이면을 재조명해 화제를 모은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우민호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병헌 외에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등이 출연 예정이며, 지난달 25일 이병헌이 직접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또한 이병헌은 현재 영화 ‘백두산’을 촬영 중이다. 작품에는 이병헌 외에도 하정우, 수지 등이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병헌관은 롯데시네마 성남중앙 6관의 새로운 이름이며, 1주일간 그가 선정한 대표작 4편이 상영될 예정이다. 특히 오늘은 ‘광해’의 상영 후 그가 직접 참여해 관객과의 대화(GV)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