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보좌관’ 이엘리야, 올블랙 패션 완벽 소화…‘놀라운 8등신 비율’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02 2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보좌관’ 이엘리야가 올블랙 패션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최근 이엘리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Black , sky”라는 내용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엘리야는 한 건물 난간에 기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엘리야는 긴 다리와 완벽한 8등신 비율을 보여주고 있어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엘리야 인스타그램
이엘리야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사진 자주 올려주세요”, “드라마 잘 보고 있어요”, “다리 길이 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올해 나이 29세인 이엘리야는 지난 2013년 tvN ‘바스껫볼’에 출연하며 연기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이후 이엘리야는 ‘참 좋은 시절’, ‘돌아온 황금복’, ‘쌈 마이웨이’, ‘작은 신의 아이들’, ‘미스 함무라비’, ‘황후의 품격’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주목 받았다.

특히 이엘리야는 ‘미스 함무라비’에서는 모든 걸 다 갖춘 속기 실무관 이도연 역을, 차기작이었던 ‘황후의 품격’에서는 자신의 목적을 위해서라면 악행도 마다하지 않는 비서팀장 민유라 역을 연기하며 폭 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엘리야는 지난달 14일 첫 방송을 시작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에 출연 중이다.

‘보좌관’에서 윤혜원 역을 연기하는 이엘리야는 이정재, 신민아, 김동준, 정진영 등의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