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하철 1호선-분당선 수원역서 만취 상태 노숙인 흉기난동…“잠 자는데 깨워서 홧김에 범행”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02 17:5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수원역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실시간 검색어에 수원역이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는 경기 수원서부경찰서의 말을 빌려 잠을 깨웠다는 이유로 말다툼을 하다 다른 노숙인을 흉기로 찌른 50대 노인 A씨(52세)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2일 오전 10시 10분경 1호선-분당선 수원역 로데오거리 부근서 깨진 물체로 B씨의 다리를 찌른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출혈이 심해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B씨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A씨는 사건 발생 당시 음주 상태로,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특수상해 혐의로 체포됐다.

연합뉴스는 그가 경찰 조사서 “길에서 잠을 자고 있는데 (B씨가) 다리를 치며 깨우기에 기분이 나빠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수원역 무서워서 어떻게 다니지...”, “헐 나 어제 거기였는데”, “진짜 무섭다” 등 걱정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 2호선 선릉역과 지난 1월 지하철 8호선 암사역서 흉기난동 사건이 있었는데, 당시에는 다행히 인명피해가 일어나진 않았다.

과연 이번 사건서 A씨가 어떤 처벌을 받게될지에 대해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