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자유한국당 ‘엉덩이춤’ 논란에 황교안 “우리 잘하고 있는 것들은 보도 안돼” 언론 탓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02 17: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행사에서 일명 ‘엉덩이 춤’으로 논란이 일며 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온 가운데 지도부가 언론 탓을 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는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가 개최됐다.

해당 행사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성 당원들 간 결속력을 다지고 여성의 정치참여 확대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것으로 전국 여성 당원 약 1천600명이 참석했다.

JTBC 뉴스 캡쳐

성 평등과 여성 공천 확대를 위해 전국의 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모인 행사로,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인사 발언이 끝난 뒤 각 지역 여성당원들이 준비한 경연이 이어졌다.

문제는 공연을 벌이던 여성 당원들이 바지를 내려 속옷에 부착된 ‘한국당 승리’라는 문구를 보이며 엉덩이춤을 춘 것이었다.

공연을 관람한 황교안 대표는 “오늘 한 거 잊어버리지 말고 좀 더 연습을 계속해서 정말 멋진 자유한국당 공연단 만들어주길 바랍니다. 여러분!”이라며 여성 당원들을 칭찬했다.

하지만 뒤늦게 해당 영상을 접한 다른 정당들은 물론 당 내에서도 쓴소리가 나왔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울고 싶다. 낯뜨거운 춤 춘다고 여성친화형 정당이 된다고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우리 당이 하는 일은 다 잘못하는 것이고, 또 우리 잘하고 있는 것들은 보도가 전혀 안 되고”라고 주장하며  언론 탓을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의 부끄러움을 모르는 태도가 한국당을 사과 능력 제로 정당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여성 페스티벌이라더니 여성 존중은 없었다며, 여성을 그저 도구로 당의 승리만을 목표로 한다는 느낌을 지우기 어렵다고 맹비난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여성을 위한답시고 만든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화한 한국당은 사죄하라며,이를 보고 박수를 친 당 지도부의 성인지 감수성엔 경악했다고 꼬집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