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만나자" 北 "흥미로운 제안"…트럼프 방한→북미정상회담으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6.29 15: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방한 앞두고 "김정은과 인사 나눌 수도"
文 만나서도 언급…"내 트윗 봤나?…함께 노력하자"
北 "흥미로운 제안…성사되면 양국 관계 진전 계기"
靑, 공식 확인 없이 "북미간 대화 이뤄지길 바라"
경호·의전 등 상당한 준비 필요해 아직은 유동적
'판문점 원포인트 남북회담' 같은 깜짝 만남 가능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만나자고 손을 내밀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무장지대(JSA) 방문을 언급하며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시사해 이번 방한 기간 동안 극적인 대형 이벤트가 성사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담을 포함해 매우 중요한 몇몇 회담들을 마친 뒤 일본을 떠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국을 방문한다. 김 위원장이 이(트윗)를 본다면 DMZ에서 김 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한 트윗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언급하며 함께 추진하자는 의사도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세 번째 세션을 앞두고 라운지에서 커피를 마시던 문 대통령에게 다가와 "내 트윗 보셨느냐"라고 물었고 문 대통령은 "네 봤다"면서 웃으며 답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함께 노력해보자"며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제안에 응할지는 명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하노이 중심가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9.02.27. /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하노이 중심가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9.02.27. / 뉴시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 부상은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 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며 여지를 남겼다. 

청와대는 두 정상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현재 확정된 것은 없다. 북미간 대화가 이뤄지길 바라는 우리의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방한해 이틀 동안 한미 정상회담, JSA 방문, 한국 경제인들과의 만남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를 방문해 문 대통령과 만찬을 하고 30일 오전에는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기 때문에 JSA를 방문한다면 30일 오후가 될 가능성이 높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순방 출발 직전인 지난 2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과의 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많은 사람들과 회담을 가지겠지만 그와는 아니다"라며 가능성을 부인했다. 다만 그는 "어쩌면 그와 다른 형식으로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But I maybe speak with him in a different form)"고 언급하며 정상회담이 아닌 다른 형식의 접촉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때문에 북미 정상이 남북 접경 지역에서 반갑게 대면하는 깜짝 이벤트가 성사될 가능성이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게 된다면 북미 정상의 세번째 대면이자 지난 2월27~28 열린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4개월 만의 만남이 된다.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은 북한과 사전에 조율하지 않은 '돌발 제안'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의 조찬 회동 때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전한 것일 뿐"이라며 김 위원장이 어떻게 할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또 "만일 김 위원장이 나온다면 우리는 2분 간 만날 것"이라며 "이는 오랜 동안 국제무대에서 인정받지 못했던 김 위원장과 그 가족들에게는 중요한 선전을 위한 승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상간의 만남은 경호·의전 차원에서 상당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 가능성이 확정적이라고 보긴 어렵다. 하지만 남북은 이미 지난해 4월 특별한 준비 절차를 갖지 않고 2차 판문점 정상회담을 개최한 경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의지에 따라 이와 유사한 만남이 성사될 가능성은 충분히 있는 셈이다. 정식 회담이 아니라 인사만 나누는 만남일 경우 의제 조율에 대한 부담도 줄어든다.  

북한이 직접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은 김 위원장의 결단 만이 남아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은 지난해 5월 판문점 '원포인트' 정상회담 때도 회담 20시간 전에 우리측에 통보해 왔고, 의전팀에서도 알지 못한 채 전격적으로 회담이 성사됐다"며 "김 위원장만 결단을 내린다면 이번에도 비슷한 그림이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북미 정상이 만나게 될 경우 교착 상태에 빠져 있는 비핵화 협상은 새 국면을 맞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지난해 4월 열린 판문점 1차 남북 정상회담 때처럼 북미 정상이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누는 장면만 연출해도 후속적인 실무 협상이 시작되는 결정적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8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공약을 동시적·병행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북측과 건설적인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일괄타결식 빅딜' 방침을 고수해 온 미국이 협상에서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