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엔티크(N.tic) 막내 도원, “롤모델 방탄소년단(BTS) 정국, 직캠챙겨봐”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6.19 16: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엔티크(N.tic)에 새롭게 합류한 막내 도원이 롤모델로 방탄소년단(BTS) 정국을 언급했다.

19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케이홀에서 보이그룹 '엔티크(N.tic)'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엔티크의 세번째 싱글 타이틀 곡 ‘픽션(Fiction)’은 강렬한 브라스 선율과 뉴잭스윙 스타일의 복고 리듬이 돋보이는 댄스 음악이다.

특히 이번 신곡 '픽션'은 블락비의 '눈감아줄게'를 작/편곡하고 '범키, 원더걸스 예은, 해쉬 스완, 길구봉구의 봉구' 등과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리듬킹'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여러 작품을 만들어 온 범키가 공동 작사로 참여했다.

엔티크 / 예찬미디어 제공

이날 엔티크는 신곡 ‘픽션’에 대해 “많은 국민분들이 들을 수 있는 곡이고 여름에 듣기 좋으니까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상욱은 “중독성 강한 포인트 안무로 ‘독수리 5형제’가 있다”고 소개했다.

엔티크는 이번 3집활동부터 멤버 ‘도원’을 추가영입하여 4인에서 5인으로 활동예정이다.

진서는 “3집 앨범부터 새로운 멤버 도원이와 함께 하게됐는데 굉장히 떨리고 설렌다”고 전했다. 상욱 역시 떨린다며 “엔티크가 세번째 앨범까지 나오게 됐는데 지금까지 응원해주고 잘 따라와주신 팬분들, 가족분께 감사드리고 이번에 나온 ‘픽션(Fiction)’ 많이 들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에 새롭게 합류한 막내 도원은 “오늘 처음으로 팬분들을 뵈니까 너무 떨려서 청심환을 먹고 올 뻔 했다. 합류하게 된지 1달정도 됐는데 급하게 들어온만큼 형들이 적응할 수 있도록 잘 챙겨줘서 고맙게 생각한다”며 감사해했다.

도원은 “리더 지온형과 같이 메인 부분을 부르고 있다”고 소개하며 앞으로 업그레이드 될 방향에 대해 “더욱 더 멋있는 퍼포먼스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프로듀싱을 맡은 리듬킹은 “앤티크의 새로운 싱글만 제작하는게 아니고 저와 콜라보레이션하는게 목적이었다. 이전에도 범키나 예은이하고 콜라보를 많이 해서 이번엔 아이돌그룹과 하고싶은 생각이 있었다. 8월부터 일본투어를 가는데 지금 컨셉은 나와있고 열심히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앤티크 멤버들은 저마다 다른 롤모델에 대해 이야기했다. 진서는 “랩하면서 작사, 작곡에 관심이 많아서 블락비 지코 선배님을 존경해왔다“고 말했다. 리더 지온은 “롤모델을 정해놓는 편이 아니지만 각자 분야에서 성공한 분들이 많아서 그런분들을 연구하고 있다. 앞으로 누군가의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고싶다”며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막내 도원은 “방탄소년단 정국선배님이다. 황금막내라고 불리시는데 그런 부분을 닮고 싶었다. 무대 장악능력, 제스쳐, 춤이 마음에 들어서 직캠을 챙겨보고 있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지온, 상욱, 승후, 진서, 도원으로 구성된 엔티크(n.tic)의 3집 "Fiction"은 오는 6월20일 정오에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