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바람이 분다’ 김가은, 한지민-남주혁-송상은과 재회…훈훈한 ‘눈이 부시게’ 팀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6.11 1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바람이 분다’에 출연 중인 김가은이 오랜만에 ‘눈이 부시게’ 팀과 재회했다.

지난 5일 김가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사랑하는 눈이 부시게”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남주혁, 송상은, 한지민, 김가은이 담겼다.

네 사람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한지민의 양 팔에 팔짱을 낀 채 행복한 미소를 띤 송상은과 김가은의 귀여운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네 사람은 지난 3월 종영한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남주혁-송상은-한지민-김가은 / 김가은 SNS
남주혁-송상은-한지민-김가은 / 김가은 SNS

드라마 종영 후에도 여전히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하는 그들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예뻐요”, “언제 봐도 좋은 눈이 부시게팀”, “바람이 분다 잘 보고 있어요”, “배우님들 오랜만에 보니 반가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가은은 최근 JTBC ‘바람이 분다’를 통해 안방극장을 찾고 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로 김하늘과 감우성이 주연을 맡았다.

극 중 김가은은 특부 분장계의 금손 손예림 역을 맡았다. 최근 방송에서는 김가은이 김하늘의 코에 특수분장을 해서 변신하는 장면이 그려졌으나 어설픈 콘셉트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