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 날씨] 전국 구름 많고 밤부터 돌풍 동반 비 소식…초미세먼지 농도 ‘나쁨’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6.06 09: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비와 돌풍이 예고되고 있는 가운데 초미세먼지가 나쁨 수준을 보이고 있어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12시부터 내일(7일)까지 전국적으로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강원영동, 제주도, 남해안, 경북 동해안 지역에 50~100mm의 비가 내를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 지역 중 많은 곳은 150mm 이상, 제주도 산지는 250mm의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 홈페이지
기상청 홈페이지

그 밖의 전국은 평균 20mm~70mm의 강수량이 예측되고 있다.

현충일인 오늘은 남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중국 중부지방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는다.

전국이 가끔 구름 많다가 낮부터 흐리고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오후 6시에서 자정 사이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또한 비가 오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 관리와 안전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다만, 현재 예상되는 저기압의 경로가 북쪽으로 형성될 경우 중부 지방의 강수량이 늘어날 수 있고, 지역 간의 강수량 편차가 크게 날 수 있으니 계속해서 발표되는 예보와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케이웨더 홈페이지
케이웨더 홈페이지

이날 미세먼지는 환경부 기준 광주에서는 ‘나쁨’ 수준을 기록하고, 그 밖의 권역은 ‘좋음’과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또한 강원 영서-세종-충북-전북-전남-영남권은 오전 동안 ‘나쁨’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초미세먼지의 경우 환경부 기준 오전에 서울과 강원 영서, 세종, 충북, 전라도, 경상도가 ‘나쁨’ 단계, 강원영동과 제주도가 ‘보통’, 그 밖의 전국 ‘한때 나쁨’ 단계다. 오후에는 전국 ‘보통’ 단계가 예상되고 있다.

환경부 기준은 오후부터 보통 단계로 이어지지만 WHO 기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모두 제주도와 강원영동 지역을 제외한 전국 ‘나쁨’ 수준을 유지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