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빅뱅 태양♥’ 민효린, 나이 믿기지 않는 방부제 비주얼…‘결혼하니 좋아 보여’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5.29 12: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빅뱅 태양♥’ 민효린이 근황을 전했다. 

28일 민효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민효린은 푸른 잎이 가득한 벽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결혼 후에도 여전한 러블리 비주얼을 유지 중인 그의 근황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태양 전역 빨리 해야겠다... 이 언니 너무 이쁨”, “진심 러블리 끝판왕”, “세상에서 제일 예쁜 효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올해 나이 34세인 민효린은 의류브랜드 플래퍼의 메인 모델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민효린 인스타그램

영화 ‘써니’에서 매력적인 연기와 독보적인 비주얼로 스타덤에 오른 그는 빅뱅 태양과 공개 열애 사실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발매된 태양의 ‘새벽 한시’ 뮤직비디오 촬영을 통해 인연을 맺었으며, 같은 멤버 지드래곤이 뮤직비디오의 주인공으로 민효린을 강력 추천했다는 일화가 공개돼 더욱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15년 공개 열애 인정 후 두 사람은 교제 끝에 2018년 2월 두 사람이 함께 다니던 서울중앙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리며 정식 부부가 됐다. 

태양은 결혼식을 치룬 후 3월 군대에 입대했고, 2019년 11월 10일 전역할 예쩡이다. 

한편, 민효린은 최근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출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