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구하라, 극단적 선택 “최근 우울 증세”...전남친 최종범은 헤어숍 재개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5.27 00: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가수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리벤지포르노의 피해자는 여전히 고통받고 있지만 가해자 최종범은 헤어숍을 재개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6일 새벽 0시 40분쯤 매니저의 신고로 서울 청담동에 있는 구하라의 자택에 출동했다고 밝혔다.

이날 구하라의 매니저 A씨는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구하라가 최근 우울증세를 보여서 예의주시하던 차에 지난 25일 전화를 걸어도 받지 않았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구하라의 자택으로 찾아가 쓰러진 구하라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구하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구하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당시 구하라는 2층 자신의 방에 연기를 피우는 등 극단적인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즉시 병원으로 후송된 구하라는 의식이 없었지만 호흡, 맥박 등 생명에는 이상이 없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구하라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구하라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이라는 글이 담긴 사진을 게재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구하라는 지난 20일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인터넷 소설가 김토끼의 글인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그렇게 계속 참고 살다 보니 겉은 멀쩡해 보이는데 속은 엉망진창으로 망가지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라는 내용의 인터넷 소설가 김토끼의 글을 게재했다. 그외에도 구하라는 SNS에서 자주 힘든 심경을 내비치는 글을 올리며 여러차례 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구하라 인스타그램
구하라 인스타그램

앞서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과 폭행 시비에 휘말리며 쌍방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후 구하라는 최종범에게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받았다며 추가 고소 사실을 알려 충격을 안겼다. 같은 해 8월에는 불법으로 구하라의 신체를 촬영하고 구하라의 소속사 대표가 자신에게 무릎을 꿇도록 구하라에게 강요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에 검찰은 최종범을 상해, 협박, 재물손괴, 강요·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최종범은 지난달 열린 첫 공판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지만, 재물손괴 혐의에 대해서는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최종범과의 사건 이후 활동을 잠시 중단했던 구하라는 12월 일본 팬미팅을 시작으로 다시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구하라는 폭력사건 및 눈수술인 안검하수 등과 관련해 악성댓글에 시달렸다. 또한 오는 30일에는 최 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로 되어 있어 그로인한 심리적 압박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구하라는 현재 심신 미약 상황으로 출석이 가능할지 미지수다.

한편, 최종범은 지난 14일 헤어숍을 열고 SNS활동을 재개했다. 최근 자신의 SNS에 지인들을 초대한 헤어숍 오픈파티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여전히 고통속에서 살고 있는 피해자와 대조되는 뻔뻔한 최씨의 행보에 누리꾼들은 공분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