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이상봉 디자이너, 과거 열정페이 논란 이은 후배 디자인 도용 논란 “직원 실수”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5.22 2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이상봉 디자이너가 후배 디자인을 도용(카피)한 의혹에 휩싸여 논란이다.

지난 21일 MBC 뉴스데스크는 디자이너 이상봉이 후배 디자이너 A씨의 디자인을 도용했다며 A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MBC 뉴스데스크 방송캡쳐

이날 A씨는 지난해 8월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이상봉의 제안으로 패션쇼에 본인의 디자인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A씨가 출품한 디자인의 저작권은 당연히 A씨에게 있던 상황이었으나 행사가 끝나고 5개월 뒤 그는 거래하는 공장에서 이상한 연락을 받았다.이상봉의 회사가 의상 제작에 쓰일 원단 제작을 의뢰했는데 패션쇼에 출품했던 A씨의 디자인이 사용되고 있다는 것이었다.

당시 공장에서 A씨에게 보낸 영상 속에는 A씨가 패션쇼에 제출했던 검은 체크무늬 배경에 꽃들이 그려져 있는 디자인이었다.

이에 의문점을 가진 원단 제작공장 관계자는 “(A씨와 이상봉 씨) 두 분 다 저희 거래처거든요. 제가 말씀을 드린거죠. 이거 (A씨 디자인이) 이렇게 왔는데 (이상봉 씨와) 서로 쓰시기로 한 거냐고…”라며 A씨에게 연락을 취한 것이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이상봉 측에 항의하자 돌아오는 대답은 “위에서 시켜서 했다”는 직원의 주장이였다.

이에 A씨는 이상봉에게 직접 연락해 따지자 이상봉은  “디자인 도용이 직원 실수”라는 답변과 함께 처음 작업을 제안했을때 모든 걸 상품화하기로 이미 이야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씨는 상품화 얘기를 처음 듣는다며 “상품화 계약 이야기가 없었고 선생님이 (계약서) 초안을 주셔야 하는 상황인데 그런 것도 없었기 때문에 그 계약에 대한 이야기는 아예 없었고 끝나버린 거에요. 흐지부지 된 상황이었죠."라고 말했다.

MBC 뉴스데스크 취재진은 해명을 듣기 위해 이상봉에게 연락을 했다. 그는 “일단은 (A씨와) 만날 거고요. 어차피 그렇다면 만나야 되지만, 제가 이 친구랑 통화를 할게요." 라며 짧게 답했다. 

하지만 A씨는  몇 달 전부터 문제를 제기했는데도 이제서야 계약서를 쓰자고 한다며 “힘없는 디자이너라고 무시하는 패션계 풍토가 원망스럽다”고 개탄했다.

한편 이상봉 디자이너는 1955년생으로 올해 나이 65세다. 이상봉은 지난 1월에도 수습생들에게 지나친 저임금으로 소위 열정페이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그는 야근수당을 포함해 견습 10만원, 인턴 30만원, 정직원 110만원의 급여를 준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청년 노동력 착취논란을 빚었다. 이에 이상봉은 자신의 트위터에 “디자이너로서의 삶에만 집중하다 보니 회사 경영자로서의 본분에 충실하지 못했다"며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문제점을 개선하고 현실적 대안을 내놓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