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이현승,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많은 감정들이 복합적으로 드는 것 같다”

  • 국다원 기자
  • 승인 2019.05.17 00: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다원 기자]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한 이현승이 워킹맘의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이현승-최현상 부부가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부부는 시부모님들과 식사를 가졌다.

현승이 정성스럽게 차린 음식을 맛본 시아버지는 “국물이 너무 시원하다”라며 칭찬을 했고 현승은 “다행이네요”라고 말했다.

이어서 현승이 시어머니에게 “어머니 오늘 너무 힘드셨죠?”라고 물었고 시어머니는 “아기는 너무 예쁜데, 힘은 들지”라고 대답했다. 그때 딸이 보챘고 부부는 아이를 재우기 위해 방으로 들어갔다.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현승은 “워킹맘들이 힘들거라는 생각은 했는데, 물론 육체적으로도 힘든데 마음이 너무 힘들어, 이게 계속 딜레마인 것 같아”라며 “내가 집에서 애를 보는 게 맞는 건가, 이러면서 일을 포기할  수 없고 그러면서 너무 미안하고 너무 많은 감정들이 복합적으로 드는 것 같아”라고 고충을 이야기했다.

그 말을 들은 이지혜는 “엄마들이 아이를 두고 밖에 나와서 일을 하는 게 쉬운 게 아니잖아요”라고 말했고 현승이 이어서 “일에 대한 집착이 있었거든요. 사실은 일을 나가기 직전까지도 걱정이 되게 많았어요 일에 대한 걱정도 컸고, 아이에 대한 걱정도 컸고”라며 “일을 나가고 나니깐 의외로 그 시간이 자유? 이렇게 느껴지는 거예요”라며 전업주부들이 존경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