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수상한 장모’ 김혜선, “이렇게까지 쎈 악역 해본적 없어” 기대감 드러내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5.16 15: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김혜선이 ‘수상한 장모’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SBS 새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정훈 감독, 김혜선, 박진우, 신다은, 안연홍, 양정아, 김정현이 참석했다.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은석(박진우 분)과 제니(신다은 분),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수진(김혜선 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혜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혜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혜선은 제니의 천부적인 재능을 이용해 돈 잘 버는 중년 사업가 왕수진역을 맡았다. 

그녀는 처음 드라마를 제안받고 나서 “이정훈 감독님이 뭘 보고 캐스팅하셨지 생각했다”며 “여태 착한역만 하고 이렇게까지 쎈 악한역은 해본적이 한번도 없고 선하다는 인상만 들어와서 (이 드라마를) 잘할 수 있을까 마음에 품고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이라이트 영상) 화면을 보니까 처음 보는데 악하게 보이는 것 같다(웃음). 감독님 지시대로 열심히 잘 찍어가고 있다. 왕수진은 제 인생의 행복을 위해서 누구든지 짓밟고 일어서려는 캐릭터다. 앞으로 어떻게 펼쳐질지 모르겠지만 재미있고 제가 여러분들에게 보답을 해줄 수 있는 드라마가 될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진우는 “처음에 감독님을 만났을때 굉장히 믿음이 많이 갔다. 감독님이 저를 좋게 봐주셔서 잘 맡았다 생각하고 분위기 좋게 촬영하고 있다. 앞으로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신다은은 “처음 대본을 받았을때 캐릭터때문에 선택하게 됐다. 제가 봤을때 제니 역은 일을 사랑하는데 다른것들은 너무 때묻지않은 순수함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남들이 봤을때 엄마 품을 못 벗어나는 철없는 사람같은데 사실 속깊은 매력적인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일일드라마 하면서 여자주인공이 어쩔수없이 가져가게 되는 답답함에 고민도 들고 어떻게 하면 잘 공감되게 할 수 있을까에 대한 연기자로서 고민이 많았는데 감독님과 작가님이 공감해주셨다. 그래서 믿고 열심히 촬영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2년 SBS 주말드라마 ‘내일이 오면’으로 이미 김혜선과 한번 연기 호흡을 맞춘적 있는 신다은은 “그땐 선배님하고 많이 붙지않았다. 이번에 엄마 역할을 선배님이 선배님이 하신다는걸 듣고 안심이었다. 워낙 현장에서 좋으신분이어서”라며 “연기를 안하고도 선배님을 아니까 저절로 나올 수 있는 눈빛이 있는것같다. 아름다우신데 엄마라고 부르는게 죄송하다(웃음).  영광으로 생각하고 연기하고 있다”며 훈훈한 소감을 전했다. 

SBS ‘수상한 장모’는 강남스캔들 후속으로 오는 5월 20일 오전 8시 40분 첫 방송 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