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8세~10세 소녀 성폭행 후 23년 도주 끝 자수한 미국 성폭행범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3 15: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여러 건의 성폭행 사건으로 미국 경찰의 수배를 받아오던 한 용의자가 23년만에 자수했다고 CNN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웨인 아서 실즈비(62)는 지난 1995년 9월부터 1996년 4월까지 8세에서 10세 사이의 소녀들을 잇달아 성폭행한 혐의로 미 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지명수배를 받아왔다. 

FBI에 따르면 실즈비는 피해자 가정에서 베이비시팅(아이돌봄)을 해오거나 행사에 데려가는 일을 하면서 피해 아동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수배중이던 미국 성폭행 용의자가 23년만에 자수했다고 CNN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CNN 화면을 캡쳐한 것이다. 2019.05.13 / 뉴시스
경찰에 수배중이던 미국 성폭행 용의자가 23년만에 자수했다고 CNN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CNN 화면을 캡쳐한 것이다. 2019.05.13 / 뉴시스

실즈비는 지난 10일 미 오리곤주 경찰에 자진출두해 자수했다. 그가 왜 23년간의 도주를 끝내고 자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법원은 지난 1996년 7월 실즈비에 대해 1급 유사성행위, 1급 성학대, 1급 성폭행, 미성년자 학대 등의 혐의로 체포영장에 발부했었다.  

실즈비는 오는 13일 재판을 위해 법원에 첫 출석할 예정이다. 

FBI는 "실스비는 최근까지 네브라스카에서 살았으며 그동안 스프링필드, 미주리, 샌프란시스코, 콜로라도, 애리조나, 워싱턴주 북서부 지역에서도 거주했다"면서 "추가 범죄 혐의에 대한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