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효신 콘서트, 2일 2차 예매 티켓팅 시작…소속사 ‘암표와의 전쟁’ 선언한 이유는?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5.02 21: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박효신 단독 콘서트 ‘박효신 LIVE 2019 LOVERS : where is your love?’가 2일 오후 8시 2차 티켓을 오픈, 1차 예매의 뜨거운 매진 열기를 이었다.

2차 오픈에서 예매 가능한 회차는 7월 7일(일), 7월 11일(목), 7월 13일(토) 공연이다.

이번 박효신 단독 콘서트는 전무후무한 무대 연출로 국내 솔로가수로는 최초로 올림픽체조경기장 역사상 가장 많은 10만여 관객 규모의 콘서트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2일 2차 티켓 오픈에 앞서 지난달 18일 열린 1차 티켓 오픈에서는 3회 공연의 약 4만5천 전 좌석이 10분만에 매진되며 박효신의 막강한 티켓 파워를 입증했다. 

또한 예매 시작 전부터 인터파크티켓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 동시 접속자 60만 명 이상이 한번에 몰리는 바람에 서버가 일시 마비되는 등 그야말로 ‘피켓팅’이 일어나기도 했다.

글러브엔터테인먼트
글러브엔터테인먼트

박효신은 오늘 2차 티켓 오픈에 앞서 지난 4월 30일 깜짝 싱글 ‘Goodbye’의 첫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티저 영상 말미 박효신의 “어쩌면 오늘이 마지막 Goodbye” 라는 한 소절의 보컬 만으로도 마음 한 구석을 깊이 파고들며 ‘콘서트의 신’ 박효신의 귀환을 알렸다. 

글러브엔터테인먼트
글러브엔터테인먼트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오는 6일(월) 오후 6시 공개될 박효신의 새 싱글 ‘Goodbye’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며, 7월 7일(일), 7월 11일(목), 7월 13일(토) 공연분의 좌석 티켓이 오픈된 2차 일반예매에는 더 좋은 좌석에서 공연을 감상하기 위한 경쟁이 한층 더 치열해졌다.

한편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이번 단독 콘서트 2차 예매를 앞두고 공연 티켓 불법 거래 및 암표 근절을 위해 강력한 경고를 하기도 했다. 

매번 반복되는 ‘티켓팅 대란’에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을 대상으로 터무니없는 프리미엄을 얹어 콘서트 티켓을 불법 양도 및 판매하는 사례가 발생하자 팬들의 공연 관람 권리를 지키고 올바른 공연 문화 정착을 위해 이른바 ‘암표와의 전쟁’을 선언했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신고 접수를 통해 불법거래 확인 시, 사전 안내 없이 예매 취소 처리하는 등 강력한 방안을 밝히기도 했다.

이번 박효신 단독 콘서트는 박효신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공연 전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 완벽히 새로운 시도가 담긴 무대와 공연으로 관객을 맞이할 예정이라 그 어느 때보다 대중과 관계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세상이라는 캔버스 위에 다양한 우리의 사랑이야기라는 주제로 열리는 ‘박효신 LIVE 2019 LOVERS : where is your love?’ 콘서트는 6월 29일(토) 첫 공연을 시작으로 6월 30일(일), 7월 5일(금), 7일(일), 11일(목), 13일(토)까지 약 3주간 총 6회에 걸쳐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