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김성리, “박효신-김범수가 걸은 길, 이어가고 싶다” 당찬 포부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5 2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김성리가 남성 발라드가수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가수 김성리 첫 번째 미니앨범 ‘첫,사랑’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김성리 / C2K 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성리 / C2K 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성리의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는 이제까지 겪어본 적 없는 것만 같은 어쩌면 처음인 듯한 자신의 열렬한 사랑을 고백하는 재즈클래식 발라드다. 

‘천사’처럼 아름답게만 보이는 연인에 대한 마음을 성리의 섬세한 보컬로 표현했으며 피아노 선율 위에 아름다운 스트링 사운드와 어쿠스틱한 기타, 베이스 사운드가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김성리는 클래식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감수성의 원천이 있었냐는 질문에 “솔직히 예전에 없었다. 살아온 경험이 많지 않아서 없었는데 첫사랑인 팬분들을 보면서 (팬분들을) 사랑하는 사람으로 생각하면 나오지 않나 싶고 ‘내 품에’와 같은 슬픈 노래는 엄마 생각을 많이 하면서 부른다”고 답했다. 

또한 최근 솔로 남자 보컬리스트들의 주춤하는 분위기에 대해 김성리 역시 공감하며 “그 점을 가장 생각하고 있다. 남성 발라드가수가 제가 봤을때도 주춤거리는데 대선배님들께서 이어가신 길을 제가 꼭 한번 이어보고싶다”라며 “박효신, 김범수 선배님들처럼 노래부를때마다 ‘CD 틀어논것 같다’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인지도와 함께 커리어를 쌓고 싶다”며 대중에게 인정 받고 싶은 포부를 드러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김성리는 “기회가 되는 건 다 나가고싶다”라며 “가릴게 없다. 개인적으로 음악프로그램을 나가고 싶다. ‘불후의 명곡’,‘스케치북’,‘ 복면가왕’같은 곳에 나가서 제 노래를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드리고 싶다”며 열의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힙합과 R&B를 섞어서 딘선배님처럼 자신만의 색깔이 뚜렷한 개성있는 아티스트가 되는게 목표다. 그런걸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다양한 콘텐츠로 컴백에 대한 기대치를 높이고 있는 김성리의 ‘첫, 사랑’은 오는 15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15일 오후 8시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팬 쇼케이스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