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배심원들’ 박형식, 수방사 헌병대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웃으면서 들어가고 싶어”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5.02 17: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배심원들’ 박형식이 군입대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배심원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홍승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배심원들’은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작품으로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형식 / 서울, 정송이 기자
박형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박형식은 오는 6월 10일 수도방위사령부(수방사) 헌병대에 입대한다. 이에 ‘배심원들’은 박형식의 첫 상업영화이자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이 됐다.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인 ‘배심원들’이 관객들에게 어떻게 남았으면 좋겠냐는 질문에 박형식은 “입대 전 작품이라고 해서 관객분들에게 어떻게 남았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바람은 전혀 없다”고 답했다.

이어 “그냥 ‘배심원들’을 정말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다. 이 안에 따뜻한 메시지와 배심원들의 재판, 작은 소동을 재밌게 봐주셔서 많은 분들이 행복함을 느끼고 가셨으면 좋겠다. 그게 제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조한철 / 서울, 정송이 기자
조한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조한철은 “박형식 군의 입대 전 마지막 작품을 하게 돼서 개인적으로 정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저한테 에피소드는 다른 게 없고 박형식 군 앞으로 온 간식차가 영원히 잊지 못할 에피소드”라고 강조했다.

문소리 역시 “박형식 씨 팬분들이 간식차를 많이 보내주셔서 굉장히 배부르게 촬영했다”고 인사했고, 박형식은 “덕분에 사랑받으면서 촬영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끝으로 박형식은 “첫 상업영화를 찍으면서 정말 행복했다. 입대 전에 웃으면서 들어갈 수 있게 입소문 많이 내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문소리 / 서울, 정송이 기자
문소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를 듣던 문소리는 “(박형식이) 울면서 들어가길 원치 않는다. 형식이가 울면 우리 모두가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냐. 웃으면서 보내줘야 되는데 어깨가 무겁다”고 고백했다.

문소리, 박형식, 백수장, 김미경, 윤경호, 서정연, 조한철, 김홍파, 조수향 등이 출연한 홍승완 감독의 영화 ‘배심원들’은 오는 5월 15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