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지진희, HB 계약 만료→이끌엔터와 전속계약 체결…tvN ‘지정생존자’ 활약 기대 (공식)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4.30 15: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지진희가 이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지난달 전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되며 향후 거취에 관심을 모은 지진희가 여러 대형 기획사들의 러브콜을 뒤로하고 엔터테인먼트 전문가들이 모여 설립한 이끌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둥지를 틀며 더욱 활발하고 탄탄한 활동을 예고했다.

이끌엔터테인먼트는 30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신뢰감 있는 연기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지진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고 밝히며 “인성과 실력을 겸비한 건강한 영향력의 배우와 함께 하게 돼 기쁘고, 서로간의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연기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은 물론 더욱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든든하고 세밀한 조력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지진희는 1999년 조성빈의 ‘3류 영화처럼’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연예계에 데뷔 이후 2000년 SBS 드라마 ‘줄리엣의 남자’를 통해 연기자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진희 / 서울, 최시율 기자
지진희 / 서울, 최시율 기자

지진희가 본격적으로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을 통해서다.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 등 해외에서 큰 사랑을 받은 ‘대장금’에서 남자주인공 민정호 역을 인상적으로 선보인 지진희는 따뜻하고 신뢰감 있는 연기를 통해 여심을 저격하며 인기를 모았다. 

이후 ‘봄날’ ‘스포트라이트’ ‘결혼 못하는 남자’ ‘동이’ ‘부탁해요 캡틴’ ‘대풍수’ ‘따뜻한 말 한마디’ 등 다수의 작품에 쉼 없이 출연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키는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호평 받아 왔다.

특히 지진희는 2015년 수많은 마니아층을 형성했던 드라마 ‘애인있어요’에서 아내(김현주 분)를 향한 절절하고 애틋한 로맨스를 밀도 높게 그린 최진언 역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멜로킹으로 거듭나며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또한 지난해 열풍을 일으켰던 격정 미스터리 멜로 드라마 ‘미스티’에서는 치명적인 매력을 지닌 강태욱 역을 강렬하게 선보이며 대체불가한 존재감과 명품 열연으로 뜨거운 관심을 불러모았다. 

브라운관뿐 아니라 영화 ‘집 나온 남자들’ ‘러브픽션’ ‘적도’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길 위에서’ 등 스크린에서도 활발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지진희는 지난해 예능 프로그램 ‘거기가 어딘데’를 통해서도 활동 영역을 확장하며 따뜻한 인간미와 믿음직한 리더십으로 대중의 호응 속에 첫 예능 도전을 성공리에 마친 바 있기도.

대한민국 40대 남자배우 중 멜로와 장르물이 동시에 가능한 대표 배우이자 믿고 보는 배우로 사랑받고 있는 지진희의 활약은 올해도 계속될 전망이다. 

올 하반기 기대작인 tvN ‘60일, 지정생존자’의 주인공 박무진 역으로 촬영에 한창인 지진희는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 출신 환경부장관 박무진 역을 맡아, 대통령 권한대행 자리에 오르는 인물을 긴장감 있게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다시 한 번 매료시킬 예정이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대통령의 국정 연설이 열리던 국회의사당이 갑작스러운 폭탄 테러 공격을 받아 붕괴되고, 국무위원 중 유일하게 생존한 환경부장관이 승계서열에 따라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현재 시즌2까지 방영된 동명의 미국 인기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벌써부터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