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해찬 대표 "자유한국당 업무방해 용납 못해"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25 22: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5일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는 데 대해 "한국당의 업무방해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선진화법은 한국당이 여당일 때 만든 법인데, 법 절차에 따라 진행하는 과정을 방해하는 것은 국회의 권능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5일 국회 정개특위 회의장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입구 앞에서 대기 중이던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에게 막혀 돌아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5일 국회 정개특위 회의장으로 진입을 시도하다 입구 앞에서 대기 중이던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직자들에게 막혀 돌아 나오고 있다. / 연합뉴스

이 대표는 "국회선진화법이 있어서 그동안 국회가 충돌하지 않고 여기까지 왔는데, 한국당은 스스로 만든 법을 부정하면서 어떻게 국민 신뢰를 받을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