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김미라 아동학대범으로 경찰 신고-찬희에게 아빠 사실 밝히고…김병기는 김진우 종손 사실 알았다?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17 20: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왼손잡이 아내’  에서는 김진우는 김미라를 아동학대범으로 경찰 신고하고 현행범으로 구속되고 찬희에게 아빠 사실을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KBS2 ‘왼손잡이 아내(100부작)’ 에서는  수호(김진우)는 산하(이수경)의 전화를 받고 스튜디오에서 뛰쳐나갔다.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몰래 카메라 영상을 보고 산하(이수경)는 찬희가 아프다는 것을 알고 티파니 매장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산하(이수경)는 경찰에게 몰래카메라를 들키고 유치장에 갇히고 찬희의 병원에는 수호(김진우)가 가게 됐다.

티파니(김미라)는 수호(김진우)를 보고 화를 내며 “찬이가 수술실에서 나오기 전에 가라”고 소리쳤다.

수호(김진우)는 찬희가 수술 후에 나오는 것을 보게 됐고 쇼호스트 왕유라에게 전화 통화로 “아들이 아파서 갑자기 병원에 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왕유라는 수호(김진우)에게 “나도 아기를 기르는 워킹맘이라 그 기분 안다. 다른 방송과 시간 변경 할테니 1시간 이내로 와라”로 답했다.

산하(이수경)와 금희(김서라) 그리고 창수(강남길)는 유치장에서 갇혀서 수호(김진우)에게 찬희의 인형에 몰래 카메라가 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러자 수호(김진우)는 선달(이시후)에게 휴대폰을 맡기고 “혹시 티파니가 아이를 학대하는 모습이 보이면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선달(이시후)은 수호(김진우)가 준 휴대폰에서 티파니(김미라)가 찬희를 괴롭히는 모습을 보고 수호에게 알렸다.

이에 수호(김진우)는 선달에게 경찰에 신고하라고 부탁하고 찬희의 병실로 달려갔다.

티파니(김미라)는 수호에게 “경찰에 신고한다”고 말했고 찬희는 수호에게 매달려서 서럽게 울었다.

그때 봉선달이 데리고 온 경찰에 의해 티파니는 아동학대 현행범으로 잡혀가게 됐다.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KBS ‘왼손잡이 아내’방송캡처

 

한편, 애라(이승연)는 강철(정찬)이 입원한 병원에서 남준(진태현)을 만났다.
 
애라는 남준에게 “오라 바이오 홈쇼핑 대박 났다면서? 조금 있으면 이수호 끌어낼테니 신경꺼”라고 말했고 남준은 “부회장님께 뒤집어 씌울 준비 끝났다. 이제부터 단단히 마음을 다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 박회장(김병기)은 죽었던 장손이 살아있다는 전화를 받고 순임(선우용여)에게 알렸고 에스더(하연주)는 수호 오빠 존재를 들킨게 아니냐라고 중얼거리며 걱정했다.

결국 박회장(김병기)은 장손의 존재에 대해 적힌 문서를 등기로 받았고 수호와 산하는 찬희에게 친아들이라고 밝히고 함께 끌어안고 울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한편, ‘왼손잡이 아내’는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에게 관심을 받은 가운데 100부작으로  72회를 진행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왼손잡이 아내’는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