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 “이광수, 집중력 좋고 몰입 잘해 감탄했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4.17 19: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신하균이 이광수, 이솜과의 호흡에 대해 입을 열었다.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육상효 감독,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참석했다. 

신하균 / NEW 제공

동구(이광수 분)가 가장 믿고 따르는 형이자 두 사람이 함께 사는 ‘책임의 집’대표 브레인인 세하(신하균 분)는 지체장애인이다. 

신하균은 세하가 목 아래로 움직일 수 없고 얼굴과 표정으로만 연기를 표현해야 하는 것에 대해 “처음엔 어려웠다”고 밝혔다. 그는 “적응되기 전까진 몸을 움직이지 말아야겠단 생각을 머릿속으로 하면서 연기했다”라고 답했다. 

이광수는 피 한 방울 안 섞였지만 365일, 24시간 세하(신하균 분)의 손과 발이 되어 주는 동생이자 지적장애인인 동구 역을 맡았다.

이광수는 “대사가 많지 않아서 대본에서 관객분들이 볼 수 없는 지문이나 상황에서 어떤 생각을 하고 감정을 느낄지에 대해 현장에서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라며 “표정이나 눈빛으로 전달하려고 노력했다. 지적장애를 연기하는 데 있어서 어려웠고 실존인물을 참고한 시나리오라서 부담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감독님이 실제 인물들을 참고하기보다는 우리끼리 새로운 영화 속 인물을 만들어보자고 하셔서 얘기를 많이 하며 촬영했다”라고 밝혔다.

유난히 배우들 간의 훈훈한 케미가 돋보이는 장면들이 많았는데 실제 연기하면서 배우들간의 호흡은 어땠을까. 

신하균은 “이 작품으로 처음 만났지만 성향도 비슷하고 좋아하는 것도 잘 맞아서 사적으로 친하게 지냈다. 광수씨는 처음 작업했는데 이렇게 집중력이 좋고 몰입 잘하는 배우인지 처음 알았다. 현장에서 놀라고 감탄했다”며 “미연씨(이솜이 맡은 캐릭터), 아니 이솜씨(웃음)는 이렇게 착각할 정도로 연기를 잘했다. 너무 자연스럽게 센스 있게 잘했다. 장애가 있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다른 시각의 연기를 잘해서 관객분들이 몰입을 잘하실것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광수 / NEW 제공

이광수는 “사실 두 분 다 주변에서 좋은 얘기들을 많이 전해 들어서 훨씬 전부터 만나보고 싶단 생각을 했었다.신하균 형이 편하게 해주고 솜이도 밝고 현장에서 모든 분들과 잘 지내고 촬영하면서 행복했다”라며 “하균이형 나이가 됐을 때 형처럼 살고 있으면 내 인생은 성공한 인생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진지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솜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두 분이 먼저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듣고 동구,세하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다. 두 분 다 선배님이셔서 어려운 부분이 있었는데 편안하게 대해주셔서 연기를 잘 할 수 있었다. 세하 인물이 얼굴, 표정, 대사로만 연기를 해야하는데 전달력도 좋으시고 그런 모습들이 감동적이었다. 광수오빠는 현장에서 조용하더라(웃음) 그런 이미지라고 생각 못했는데 집중력도 좋고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육상효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가족은 혈연으로 이루어진 것이지만 굳이 혈연이 아니어도 서로 사랑하고 도우면 가족이 될 수 있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영화를 만들었다. 강한 사람들이 아니라 모두가 조금씩 약한 부분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서로 힘을 합쳐 살아가자고 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신하균, 이광수, 이솜 주연 휴먼 코미디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오는 5월 1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