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트럼프, 노트르담 화재에 "공중에서 물 뿌리지" 훈수 두다가 체면만 구겨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4.17 1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공중 살수'를 트위터로 제안했다가 프랑스 소방당국이 발끈하는 등 체면을 구겼다.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기에서 폭스뉴스의 생방송으로 전해지는 화재 소식을 보던 중 자신의 트위터에 "대형 화재를 지켜보는 것이 매우 끔직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불을 끄려면 아마 '공중살수(flying water tankers)'가 유용할 수 있다. 빨리 행동해야 한다"고 적었다.

트럼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끔찍하고 안타깝다" / 트위터
트럼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끔찍하고 안타깝다" / 트위터

CNN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들불이 발생할 때 비행기로 물이나 소화제를 뿌리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짐작된다"며 "프랑스 당국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하기 전에 그 생각을 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프랑스 소방당국은 "공중에서 대성당 위로 물을 뿌리는 것은 건물 전체를 붕괴시킬 수 있었다"고 반박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훈수에 불편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프랑스 소방당국은 트윗 글에서 "낮은 고도에서 물의 무게와 낙수의 강도는 실제로 노트르담 대성당의 구조를 약화해 인근에 있는 건물의 2차 붕괴라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CNN은 역대 대통령은 이런 비극에 대해 충격과 슬픔을 표시하며 도움의 손길을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처신을 꼬집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트위터 글에서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를 보면서 파리 시민들 생각에 비통하다"고 밝힌 것과 대비시켰다.

AP통신도 "트럼프 대통령이 노트르담 대성당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소방관들에게 4천 마일 떨어진 곳에서 청하지도 않은 충고를 했다"고 비꼬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