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용왕님 보우하사’ 이소연, 괴한에 습격 당하고 기억 찾게 되고…조안은 박정학에게 “김형민 없애달라”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16 19: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이소연이 어린 시절의 모든 기억을 되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지나(조안)의 납치범이 시준(김형민)으로 밝혀지고, 누군가의 공격을 받은 청이(이소연)가 충격에 의해 기억을 되찾게 됐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필두(박정학)는 긴급 이사회를 소집한 후에 이사진들에게 “마풍도(재희) 회장님께서 연인 관계인 여지나 팀장과 회사 돈을 횡령한 정황이 포착됐다”라며 풍도에게 거짓 혐의를 뒤집어 씌우게 됐다.

이에 재란(임지은)은 “횡령이라니. 이게 다 뭔 소리야. 그래서 우두머리가 제대로 있어야 된다”라고 하며 화를 냈다. 

하지만 이사진들은 이미 영인(오미연)에게 포섭된 상태였다. 

한편, 청이(이소연)는 지나(조안)와 함께 시준(김형민)이 차를 운전해서 떠나는 것을 목격했다.

청이(이소연)은 시준(김형민)이 남자들에게 쫓기는 것에 의아한 표정으로 바라봤다. 

시준(김형민)은 지나(조안)에게 “니들이 합작해서 우리 엄마 미쳐 돌아서 스스로 뛰어내린 정신병자 만들었어 알아?라고 소리치며 죽어버려”라고 했다.

지나(조안)는 “나는 무심 아줌마 죽이지 않았다. 나는 행복해지고 싶었다. 내 소원은 그것 뿐인데 내가 무슨 잘못을 했다고?”라고 소리치며 창고에 있는 약물을 마시고 쓰러졌다.

이에 놀란 시준(김형민)은 지나(조안)를 병원 응급실로 데리고 왔고 깨어난 지나에게 “뭐하자는건데. 목숨까지 건 마당에 우리 엄마 어떻게 죽었는지, 왜 죽었는지 말해. 말하고 죽어도 늦지 않아”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필두(박정학)는 자신의 비서에게 시준이 지나를 납치했다는 보고를 받았다.

이에 필두(박정학)는 “두 사람 모두 잡아오라”는 지시를 하고, 지나(조안)은 병원에서 필두(박정학)의 전화를 받고 필두에게 가고 혼자 남은 시준은 한밤 중에 괴한들에게 쫓기게 됐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한편, 청이(이소연)는 무심(윤복인)의 집에 갔다가 괴한의 습격을 받고 쓰러지고 학규(안내상)는 청이를 기다리며 “집에 올 시간이 지났는데”라며 불안해했다.

풍도(재희)는 무심의 집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있는 청이를 발견하고 의식을 찾은 청이에게 “대체 무슨 일이야?”라며 걱정했다.

또 청이(이소연)는 풍도(재희)에게 “어떡해요? 나 다 기억났어?”라고 눈물을 흘리며 학규와 자신의 친부모에 관한 모든 비밀을 말하게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