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용왕님 보우하사’ 조안, 살해범 박정학 지목 석방에 ‘이소연 경악’…김형민 경찰에 윤복인 조현병이란 말 ‘흥분’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4.15 19: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용왕님 보우하사’에서 조안이 윤복인 살인 미수죄로 유치장에 갔다가 석방되자마자 누군가에게 납치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5일 방송하는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서는 풍도(재희)는 필두(박정학) 지나(조안)에 의해 경찰서로 소환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풍도(재희)는 청이(이소연)에게 무심을 죽인사람이 필두(박정학)라고 진술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청이(이소연)은 풍도(재희)에게 둘이 서로 빠져나가려다 누군가 피해를 입을까봐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시준(김형민)은 경찰에게 무심이 필두에게 돈을 받았다는 것을 지나가 증언했다는 것을 알고 지나를 찾아가 네가 우리 엄마를 꽃뱀으로 모냐라고 따졌다.

그러다 지나(조안)는 시준(김형민)에게 ’나는 본대로 말할 뿐이다”라고 답했다. 

시준(김형민)은 지나(조안)에 의해 조사를 받고 바로 나온 필두(박정학)를 보고 “어떻게 이렇게 빨리 나오냐? 당신 도대체 뭔데 우리 엄마가 당신의 더러운 돈을 받았다는 소리를 듣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필두(박정학)는 시준에게 “정무심씨하고는 같은 대학에서 수학한 사이일 뿐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헌정(하은진)과 우양(전민준)은 학규(안내상)에게 지나(조안)이 무심(윤복인)을 살해한 범인일지도 모른다는 소식을 들었다.

학규(안내상)은 청이(이소연)에게도 “내가 지나를 잘 단속했어야 했는데 내 잘못이다”라고 말하며 자책했다. 

하지만 청이(이소연)는 헌정(하은진)에게 지나(조안)가 석방됐다는 사실을 알리게 됐다.

청이(이소연)는 “경찰에서 우리 이모 자살한 걸로 결론 내릴거래. 이모가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고. 미쳐서 자살했다고 하더래”라고 알렸고 헌정은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시준(김형민)또한 지나(조안)의 석방 소식에 분노했다.

그는 경찰서를 찾아가 “니들이 이러고도 경찰이야? 죄지은 사람 다 풀어주고. 억울하게 죽은 사람 정신병자 만들고. 우리 엄마 자살 아니니까 제대로 조사하라고”라고 하며 울분을 터뜨렸다.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MBC ‘용왕님 보우하사’ 방송캡처

 
한편, 필두(박정학)는 무심(윤복인) 추락사건의 목격자로 경찰에 진술한 풍도에게 칼을 빼내 들었다.
 
풍도(재희)는 이사들이 자신의 사무실로 찾아오자 “지금 제 방에서 다들 뭐하시는 겁니까?”라고 불편한 내색을 드러냈다.

그러자 필두(박정학)는 풍도(재희)에게  “긴급 이사회가 열리게 됐다. 마풍도 회장의 해임 안이다”라고 말했다.
 
또 지나(조안)은 필두(박정학)가 정무심 추락 사건의 범인이라고 겆시 진술을 하고 석방되자마자 의문의 남자들에게 끌려갔다.

지나는 남자들에게 “당신들 뭐야? 이거놔. 사람살려”라고 소리치지만 자동차로 강제로 몸을 싣게 됐다. 

그때 시준(김형민)이 남자들을 제압하고 지나(조안)이 탄 차에 올라타고 어딘가로 차를 몰고가게 됐다.

MBC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는 매주 월요일~금요일 오후 6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